본문 바로가기

국정감사 불출석 카카오 김범수...과방위 “고발할 것”

중앙일보 2017.11.27 21:04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상선 기자

김범수 카카오 의장. 김상선 기자

지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출석하지 않은 이들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가 고발하기로 했다. 이 중에는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도 포함됐다.
 
27일 과방위 관계자에 따르면 과방위는 오는 30일 전체회의를 열고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오지 않은 4명을 고발하기로 합의했다. 고발 대상은 이명박 정부 당시의 이동관 전 홍보수석,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온라인 댓글 부대를 운영한 혐의를 받는 원세훈 전 국정원장, 그리고 김 의장이다.
 
과방위 관계자는 이날 "법에 따라 불출석한 증인들을 30일 전체회의에서 고발하기로 여야 간사들이 합의했다"고 전했다.
 
이동관·최시중·원세훈의 경우 지난달 13일 방송통신위원회 국감 때, 김범수 의장은 1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감 때 각각 증인으로 출석을 요구받았다. 그러나 이들은 국감 당일뿐만 아니라 지난달 30∼31일 해당 기관 종합감사 때도 끝내 출석하지 않았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