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사진=유아인 인스타그램, 트위터]

[사진=유아인 인스타그램, 트위터]

 유아인이 SNS에서 연일 화제입니다. 그는 27일 오후 “실체를 밝히고 당당히 권리와 평등을 요구하라”며 자신을 향한 누리꾼에 대한 불만을 토로했습니다. 글의 요지는 이렇습니다. “진정 본인들이 스스로와 피해 여성들의 권리를 대변한다고 생각하신다면, 집단 폭력의 대응으로 공허한 ‘정신 승리’ 그만하시고, ’정신’ 차리고 진정한 승리를 이루시라! 나의 ‘꼴페미’ 발언이 정신을 상실하고 온라인 생태계와 인권 운동의 정신을 교란하는 폭도들이 아닌 진정한 ‘여성’들에게 향했다는 억지를 사실로 입증한다면 사과하겠다.” 유아인은 26일에는 역시 자신의 SNS에 "나는 '페미니스트다'"라고 선언하기도 했지요. 
‘사건’의 발단은 한 네티즌이 지난 18일 "유아인은 그냥 한 20미터 정도 떨어져서 보기엔 좋은 사람일 것 같다. 막 냉장고 열다가도 채소 칸에 뭐 애호박 하나 덜렁 들어있으면 가만히 들여다보다가 갑자기 나한테 ‘혼자라는 건 뭘까?’하고 코 찡끗할 것 같음"이라는 글을 남기며 시작됐습니다. 이에 유아인은 24일 "애호박으로 맞아봤음?(코 찡끗)"이라는 답글을 남겼습니다. 이에 "폭력적인 한남(한국 남자)"라고 비판하는 네티즌들의 글이 올라오고, 페미니즘과 관련해 2시간 가량의 ‘SNS 설전’이 계속된 것이지요. 유아인은 "농담 한마디 건넸다가 여혐한남, 잠재적 범죄자가 됐다"며 개탄했습니다. 또 “너네 그냥 너네끼리 놀아. 왜 굳이 스스로 불편을 찾아내는 거야?”라고 반문하는가 하면 "제발 너네 인생 살아"라며 다소 강한 톤으로 불편한 심기를 표출했습니다. 
관련기사
유아인의 트위터 설전

유아인의 트위터 설전

유아인은 SNS를 통해 연예계뿐만 아니라 사회, 정치 전반에 관한 이슈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히며 많은 관심을 받았습니다. 그의 거침없는 태도와 철학적인 화법은 화제의 중심이 되기도 했습니다. 이번 SNS 설전에 대해 대중의 반응은 크게 두 가지로 나뉩니다. "도가 지나쳤다"는 비판과 "유아인도 사람인만큼 인신공격에 정당하게 대응한 것"이라는 옹호가 맞서고 있지요. '빛아인'이라는 별명까지 생겼습니다. 'e글중심(衆心)'이 논란의 중심에 선 배우 유아인에 대한 커뮤니티 여론을 살펴봅니다.
 
* 어제의 e글중심▷ '전문시위꾼'도 문재인 정부 첫 특별사면 대상?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네이버블로그
 
"유아인 트위터, 한 마디로 난리가 아니다. 유아인이 한 덧글이 빌미가 되어 일파만파 펴져나간다. 애호박에서 시작된 농반 진반의 이야기에 메갈이 등장하고 여혐이 등장하고 그의 인성이 언급되기도 한다. 놀랍다. 언팔, 검색, 그리고 관종. SNS를 하다보면 자주 접하는 단어다. (중략) 싫으면 안 보면 그뿐인데, 굳이 검색을 하고 그에게 관종이란 타이틀을 얹어 준다. 당해보지 않으면 모르는 이 마음. 코드와 존재, 불편하다는 건 지극히 개인적이다. (중략) 불편함의 근본은 제대로 읽지 않는 것도 크게 한몫한다. 인격, 무시, 장사, 감사.... 유아인은 뿔났다. 그런데 보통 이런 논쟁이 펼쳐질 때 경어체가 아니면 더 큰 혼선이 오기도 하더라. 니가 뭔데 반말이냐는 논점에 어긋나는 이야기가 등장하기도 한다. 전투력과 정신력, 만들어지기 보단 그냥 저절로 생긴다. 유아인은 좋은 배우다. 연기도 잘하고 여러 얼굴을 지니고 있다. 개인으로서의 유아인은 SNS 속에서와 밖이 다르리라. 쉽지 않다. 다만 누군가는 슬슬 피하기만 하고, 누군가는 당당하다. 당당한 모습이 우리에게 좀 어색하거나 낯설지만 난 유아인의 태도가 맘에 든다. 팬들에게, 대중에게 말할 자유가 있다면, 그에게도 고스란히 있는 것이므로."

 ID '나무처럼'

#다음
"가식 가면 꾸밈 등의 배우들에게 필요한 것들을 하지않고 사람 대 인격으로 자신의 생각과 관념들로 사람들과 소통한 다는 게 참 신기하다. 대중의 사람들은 "왜 저래? 배우가 되서는 안 참아?" 이러겠지만 사실 익명이라는 이름으로 송곳을 꽂아대는 악플러들하고 대화를 시도하는 것 자체가 벽하고 얘기하는 것일텐데도...(중략) 분명한 사고와 관념들을 가지고 소통하며 관철해나가는 모습 자체가 흥미롭다."

 ID '홍알이'

#디시인사이드
“드립도 되게 많이 봐서 그렇게 막 참신한 드립도 아니었는데 갑자기 유아인이 직접 검색해서 맞아봤냐고 대응한 게 시작이었지. 왜 그 별것도 아닌 트윗에 스위치 눌린 건지도 모르겠지만 연예인도 사람이니까 불쾌할 수는 있겠지. 근데 그 대응을 ‘맞아봤음?’ 같은 식으로 하니까 일부에서는 폭력남이라는 반응도 있었던 거고. 유아인은 자기는 아무 잘못도 없다는 생각을 하는 건지 예전부터 느꼈지만 사과는 절대 안 하는 타입 같음.”

 ID 'ㅇㅇ'

#엠엘비파크
"대놓고 다시 한 번 자기가 진짜 페미니스트라고 선언해 버림으로써 일전에 sns대전을 남자대 여자의 구도가 아닌 진 페미니스트와 짭 페미니스트 대결로 만들어버렸네요 이러면 유아인 공격하는 애들 입장이 난처해지거든요 (중략) 이건 페미니스트 안에서 싸우는 게 되기 때문에 지들끼리 싸우는 거죠 유아인은 이렇게 여자와 남자 양쪽의 지지를 다 얻고 빛아인으로"

 ID '첨예한대립'

#티스토리
"농담 하나로 메갈, 워마드의 남혐 레이더에 포착돼 희생양이 되었다. 그런 무차별 융단폭격 속에서도 유아인은 이성을 잃지 않고 차분하게 팩트 폭력을 선사해주며 유종의 미까지 거두었다. (중략) 연예인이란 신분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을 것이 뻔히 보이는 상황에서 유아인은 메갈, 워마드에 맞서 싸웠고 공론화 시켰다. 정신 못 차린 이들이 유아인을 공격할 때 유아인의 따끔한 일침은 강력한 비수가 되어 그들에게 되돌아왔다."

 ID '인포센스' 

#클리앙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사는 연예인이 대체 왜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애들이랑 저렇게 투닥 거리고 있는지 모르겠네요. 그거 쌈질해서 득될 게 뭐가 있나요. 나이도 먹을 만큼 먹고 사회생활 할 만큼 한 애가 대체 왜 저렇게 소모적인 일에 몰두하고 있는지 이해가 안돼요. (중략) 평소 중2병스런 글을 써대서 왜 저러나 싶더니, 오늘은 아예 날잡고 전투중인가 보군요. 메갈이랑 싸움 났다는데, 상대가 아무리 쓰레기라도 결국 자기손해예요."

 ID ‘trotsky’ 

#82cook
"원래 너무 꾸밈이 많은 스타일 같아 싫어했었는데 어젯밤 메갈에 일갈한 것은 마음에 드네요. 안 좋은 게 요즘 여성과 어린이는 거의 성역이 되어버린 듯 일부 여성들이 미처 날뛰어도 정치인, 연예인 포함 누구 하나 한마디 거드는 놈 하나 없고 (중략) 여자들 얄팍한 비위 맞추는 발언만 해대는 와중에 그래도 유아인 용기 하나는 가상히 봐줄만 해요."

 ID '84'  

 

정리: 김솔 인턴기자
관련기사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