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니스커트 짧을수록 좋다” JSA 간 송영무 발언 논란

중앙일보 2017.11.27 15:30
지난 13일 북한군 병사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했던 사건이 일어난 가운데 27일 오전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관계자들과 사건 현장을 살펴본 뒤 가진 오찬에서 JSA 대대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3일 북한군 병사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했던 사건이 일어난 가운데 27일 오전 송영무 국방부장관이 관계자들과 사건 현장을 살펴본 뒤 가진 오찬에서 JSA 대대 장병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27일 방문해 한미 장병들과 오찬을 하고 격려했다.
 
송 장관은 이날 JSA 경비대대를 방문해 유엔군부사령관(7공군사령관) 토머스 버거슨 중장과 중립국감독위원회의 스위스 대표 패트릭 고샤육군소장, 스웨덴 대표 앤더스그랜스타드해군소장, 유엔사 군정위 비서장 스티브 리 육군대령으로부터 지난 13일 북한군 병사 귀순사건 조사 결과를 보고받았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이 자리에서 송 장관은 “긴박하고 위험한 상황에서 한미(JSA 경비)대대장의 냉철한 상황 판단과 조치는 매우 적절했다”며 장병들의 헌신적인 행동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정전협정을 준수하고, 유엔사의 교전규칙에 따라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한미 장병이 빈틈없는 대비태세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다.

 
송 장관은 이날 장병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긴장된 분위기를 풀기 위해 ‘미니스커트’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그는 “원래 식사 자리에서 길게 얘기하면 재미가 없는 건데 식사 전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하죠”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