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진박감정 여론조사’ 김재원 의원 피의자 소환

중앙일보 2017.11.27 15:09
지난 10월 23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천시청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월 23일 오전 인천시 남동구 인천시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천시청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로 이른바 ‘진박감정’을 위한 여론조사를 실시하는데 관여한 의혹을 받는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는 이날 오전 김 의원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2016년 6월~2016년 10월)으로 재직 중 지난해 4·13 총선을 앞두고 진행된 대구·경북지역의 경선 관련 여론조사 비용 5억원을 국정원에서 받아 여론조사 업체에 지급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현기환 전 정무수석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실이 국정원에 여론조사 비용을 요구했고, 김 의원이 재직 중일 때 5억원이 지급된 것으로 보고 있다. 현 전 수석은 2015년 7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정무수석을 지냈다.
 
 검찰은 앞서 현 전 수석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려고 했으나 변호인 선임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았다는 요청에 따라 조사를 미뤘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