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권위 ‘직장 성희롱 특별전담반’ 첫 직권조사는 국토정보公

중앙일보 2017.11.27 10:29
 국가인권위원회는 최근 성 추문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한국국토정보공사(LX)에 대해 직권조사를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국가인권위원회. [중앙포토]

국가인권위원회. [중앙포토]

 
인권위가 최근 ‘직장 성희롱 특별 전담반’을 구성한 뒤 직권조사를 결정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LX는 지난 2~4월 전주 본사의 간부들이 인턴 직원과 실습 여대생을 상대로 성희롱해 경징계를 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번 직권조사는 피해 사례 수집과 면담조사 등을 통해 연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피해 제보가 잇따르고 있어 조사 기간이 연장될 수도 있다.
 
인권위는 “성희롱 사건 처리와 피해자 보호 조치를 더욱 엄정하게 해야 할 공공기관에서 성희롱 피해자 인권보호를 위한 효과적 시스템과 새로운 조직문화가 형성되는 계기가 되도록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고용노동부도 지난 14일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근절대책을 발표하고 LX에 대해 성희롱 조사를 포함한 근로감독에 착수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