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직 경찰 간부가 ‘수사 기밀’ 누설한 댓가로 받은 돈

중앙일보 2017.11.27 09:36
 
대전지방경찰청. [중앙포토]

대전지방경찰청. [중앙포토]

 
현직 경찰 간부가 3000만 원을 받고 ‘수사 기밀’을 누설한 혐의로 구속됐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27일 뇌물수수 등 혐의로 보성경찰서 A(49)경위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 경위는 올해 초 관내 업체 비리를 수사하던 중 업체 관계자에게 수사 관련 기밀을 누설하고 3000만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더불어 자신이 아는 업자가 보성군이 발주한 관급공사를 수주할 수 있도록 군 담당 공무원에게 강요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달 초 A 경위 사무실을 압수 수색을 하고 관련 서류를 확보해 지난 24일 A 경위를 체포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