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서 한국인 유학생 살해한 30대 6년 만에 검거

중앙일보 2017.11.27 09:17
술에 만취해 홧김에 흉기를 휘둘러 같은 한국인 유학생을 무참히 살해하고 국내로 도피한 30대 한국인 남성이 6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지난 2011년 미국 조지아주 한인식당 앞에서 흉기를 휘둘러 한국인 유학생 고모(32)씨를 살해하고 국내로 도피한 혐의(살인)로 박모(31·당시 미국 유학생)씨를 도주 6년 만에 검거했다고 27일 밝혔다.
[중앙 포토]

[중앙 포토]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2011년 12월 8일 오전 6시 40분쯤 조지아주 한인식당 앞에서 술을 마시고 나오던 중 고씨 일행이 운전하던 차량에 부딪히면서 시비가 붙은 끝에 우발적으로 고 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한인식당에서 한국인 유학생 A씨, B씨, C씨와 함께 술을 먹고 나온 박씨는고씨와 그의 친구 오모씨(한국인 유학생)가 몰던 차에 치여 넘어졌다.
 
화가 난 박씨 일행이 운전자 오씨를 끌어내리려 하면서 시비가 붙었고, 분을 참지 못한 박씨는 품에 감쳐둔 흉기를 운전자가 아닌 동승자 고씨에게휘둘렀다. 목과 가슴, 배 부위를 찔린 고씨가 그 자리에서 사망하자 박씨는 이틀 뒤인 10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로 도피했다.  
 
이후 미국 경찰은 도주한 박씨를 제외한 A씨, B씨, C씨를 모두 살인혐의로 검거했지만 박씨의 행방을 찾지 못하면서 수사는 미궁에 빠졌고, 그 사이 A씨 등은 보석으로 불구속 석방됐다.  
 
결국 미국은 6년 뒤인 2017년 8월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한국 서울고등법원에 인도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고등법원이 영장을 발부하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외국에서 발생한 범죄의 피의자가 자국으로 도주할 경우 외국은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해당 국가의 고등법원에 인도구속 영장을 청구할 수 있다. 고등법원이 발부한 인도구속 영장에 의해 피의자가 구속되면 검사는 3일 이내에 법원에 인도심사를 청구해야 하고 법원은 구속된 날부터 2개월 내로 인도심사를 해야 한다.
 
지난 9월 수사를 시작한 경찰은 박씨의통화내용과 병원 진료기록 등 건강보험신청내용 분석 등을 통해 박씨의 신원과 연락처를 특정하고 실시간 위치추적을 시작했다.
 
마침내 경찰은 지난 10월31일박씨가 고속버스를 타고 부산으로 향했다는 사실을 입수하고 고속버스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이튿날 KTX를 타고 상경하던 박씨를 서울역에서 검거했다. 6년 동안 행방을 찾을 수 없었던 박씨를 불과 2개월에 걸친 수사 끝에 검거한 셈이다.
 
경찰 조사에서 한국으로 도피한 박 씨는 지난 6년간 국내에서 보험회사에 다니는 등 평범한 생활을 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박 씨를 검거해 검찰에 송치함에 따라 법원은 2개월 안에 박 씨의 미국 송환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경찰은 박 씨가 미국 고등법원에서 유죄로 인정되면 최고 가석방 없는 종신형까지 받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검거 이후 범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