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직 검찰 간부, 우병우-추명호 ‘연락책’ 역할 정황

중앙일보 2017.11.27 08:45
 현직 검찰 간부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구속 기소 중인 추명호 전 국정원 국익정보국장 사이에서 ‘연락책’ 역할을 한 정황이 드러나 검찰이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 간부 A씨는 우 전 수석과 최윤수 전 국가정보원 2차장을 돕기 위해 추 전 국장 사이에서 수사정보를 전달한 것으로 내부 조사 결과 파악됐다. 검찰이 지난 24일 우 전 수석에 대해 기습 압수수색을 한 것도 이 때문이라고 한다.
 
[SBS 화면캡쳐]

[SBS 화면캡쳐]

[SBS 화면캡쳐]

[SBS 화면캡쳐]

 
추 전 국장이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 등을 불법 사찰한 뒤 우 전 수석과 최 전 차장에게 ‘비선 보고’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되자, 우 전 수석의 변호인과 최 전 차장은 A씨를 통해 수차례 추 전 국장과 연락을 주고받았다.
 
A씨를 통한 것은 공범으로 지목된 이들이 직접 전화를 주고받을 경우 증거인멸을 하려고 했다는 의심을 받을 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검찰은 지난 22일 추 전 국장을 국정원법상 정치관여와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하며 최 전 차장과 우 전 수석을 ‘공범’으로 적시한 바 있다.
 
A씨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5~16년 국정원 법률보좌관실에서 파견검사로 근무한 적이 있다. 당시 우 전 수석은 청와대 민정수석을, 최 전 차장은 2016년 2월부터 새 정부 출범 전까지 국정원 2차장으로 근무했다.
 

추 전 국장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 작성·실행 혐의 등으로 검찰 조사를 받던 지난달 16일 A씨에게 전화했고, A씨는 전화를 끊은 직후 바로 최 전 차장에게 연락했다.
 
A씨는 지난달 30일 숨진 국정원 직원인 정치호 변호사가 검찰에 참고인 조사를 받으러 가기 직전에도 통화했다. 지난달 20일부터 27일 사이에 둘의 통화내역만 수십차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최근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진행한 조사에서 추 전 국장과 연락을 주고받은 이유 등을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A씨는 “친분이 있는 분들과 안부 차원의 통화를 한 것”이라며 증거인멸 의혹을 부인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