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최대 규모 해외식당 ‘평양 고려관’ 운영난으로 결국 철수

중앙일보 2017.11.27 08:05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해외에 있는 북한 식당 중 가장 큰 규모인 ‘평양 고려관’이 최근 영업을 중단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MBC는 평양 고려관 관계자와 식당 종업원 등의 말을 인용해 중국 단둥시 압록강 변의 있는 북한 식당 ‘평양 고려관’이 철수했다고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평양 고려관에는 수리를 위해 영업을 중단한다는 안내문이 나붙었다. 밤에는 건물 안에 놓여 있던 짐을 밖으로 빼내는 작업이 이어진다.  
 
언제 영업을 재개하냐는 질문에 식당 종업원은 “다시 영업 안 한다. 다 철수했다”고 답했다. 평양 고려관 관계자도 “수리하면서 우리가 여기서 운영 안 한다. 고려관 직원들은 분점에 있다”고 매체에 말했다.  
 
평양 고려관은 북한이 해외에서 운영하는 식당 중 가장 큰 규모로 지상 5층, 연면적 8000㎡다. 종업원만 120명, 주방 요원을 합치면 200여 명의 북한 노동자가 투입돼 외화벌이 창구가 돼왔다.  
 
그러나 지난 8월 합작투자를 한 중국 텐푸 무역이 미국의 제재 대상에 오르면서 대북제재가 강화됐고 이후 운영난을 겪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1월까지 자국 내 북한 기업을 폐쇄하도록 한 중국 상무부의 조치와 함께 일부 북한 식당은 소유 구조를 변경하는 등의 자구책을 찾고 있지만 사실상 운영이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