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文 혁신 읍ㆍ면ㆍ동 시범사업, 좌파 백년 집권 위한 원대한 계획”

중앙일보 2017.11.27 06:39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정태옥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혁신 읍ㆍ면ㆍ동 시범사업’ 예산을 내년 예산안에 포함한 것과 관련해 “결국 지방권력 자체를 좌파일색으로 채우기 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혈세 투입해 좌파 풀뿌리 운동권 양성 사업 반드시 저지할 것”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26일 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행자부 혁신 읍ㆍ면ㆍ동 사업 및 문체부와 국토부의 도시재생을 위한 중간지원 활동요원을 고용토록 2018년도 정부예산에 반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혁신 읍ㆍ면ㆍ동 시범사업은 주민이 실질적으로 참여하는 주민 자치를 구현하고 마을 공동체의 역량강화를 달성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정 원내대변인은 “행자부는 읍ㆍ면ㆍ동에 소통협력운영인력, 중간지원조직, 사회문제해결 요원 등의 명목으로 연봉 2500만원에서 5000만원으로 총 377명을 고용하고 별도 사업비도 올렸다”며 “문체부의 문화적 도시재생사업과 국토부의 도시재생사업 활동가에게 연봉 수천만원을 주는 등 총 17억원의 예산을 책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 원내대변인은 “전교조가 참교육이라는 이름으로 학교에서 촌지 추방운동을 처음 시작할 때 온 국민은 얼마나 환영했냐”며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니 전교조는 풀뿌리 교육을 장악하고 학생들에게 역사를 왜곡시키고, 좌파사상을 전파하고, 교육을 정치에 오염시켜 사회적 갈등의 중심에 섰다”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이들 조직들은 떠돌이 좌파운동권에 자리를 만들어 줄 것”이라며 “처음에는 지역활동도 하겠지만 정부 예산으로 사회운동을 교육하고, 장기적으로 시ㆍ군ㆍ구의회를 장악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좌파 백년 집권을 위한 참으로 원대한 계획”이라며 “혈세를 투입해 좌파 풀뿌리 운동권을 양성하는 ‘완장부대’ 사업을 반드시 저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