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YT “켈리, 백악관서 이방카·쿠슈너 퇴출 방안 논의”

중앙일보 2017.11.27 01:06 종합 12면 지면보기
켈리(左), 틸러슨(右)

켈리(左), 틸러슨(右)

“트럼프의 눈치만 보는 충견으로 있을 순 없다.”
 

대통령 패밀리에 대한 견제 나서
틸러슨 국무장관도 ‘마이웨이’
국제회의 가는 이방카 지원 안 해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의사와는 상관없이 트럼프 패밀리에 대한 견제에 나서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백악관 내부 관계자 3명을 인용, “켈리 실장이 트럼프의 장녀 이방카(백악관 보좌관)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백악관 선임고문)를 연말까지 웨스트윙(백악관 집무실)에서 퇴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해병대 4성 장군 출신의 켈리 실장은 지난 7월 비서실장에 취임한 이후 흐트러진 백악관 기강과 질서를 바로잡기 위한 작업을 해왔다. 그는 평소부터 “쿠슈너는 나를 위해 일해야 한다. 모든 건 나를 통해 보고하라”며 쿠슈너가 비서실장인 자신의 통제하에서만 움직일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전임 비서실장인 라인스 프리버스가 쿠슈너에게 “당신이 하는 일이 뭐냐”고 물었다가 “무슨 상관이냐”는 핀잔을 들은 뒤 “당신이 원하는 모든 걸 해도 된다”고 꼬리를 내렸던 것과는 180도 다른 대응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막강 권력’으로 불리는 이방카-쿠슈너 부부에 대한 도전장이다.
 
NYT 보도를 접한 트럼프는 백악관에 e메일을 통해 “쿠슈너는 중동 평화를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대선 초반부터 지금까지 매우 효과적으로 일을 하고 있다”며 신임을 확인했다. 켈리 실장도 일단 보도를 부인했다.
 
틸러슨 장관의 ‘마이웨이’는 보다 직접적이다. 틸러슨은 28일부터 인도에서 열리는 ‘세계 기업가정신 정상회의(GES 2017)’에 미국 수석대표로 참석하는 이방카를 지원하기 위한 실무 대표단을 별도로 보내지 않기로 했다고 CNN이 보도했다.
 
미 국무부 주도로 2010년 창설된 이 회의에 이방카가 미국을 대표해 참석하는 것에 대한 불쾌감의 표시로 해석된다. CNN은 “백악관 일각에선 이런 (틸러슨의) 조치를 ‘모욕’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 간의 불화를 보여준다”고 전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