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리장성 못 넘은 허재 호…월드컵 예선서 중국에 81대 92로 11점차 패배

중앙일보 2017.11.26 21:56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농구 대표팀이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예선 A조 2차전에서 중국에 81-92, 11점차 패배를 떠안았다.   한국 이정현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농구 대표팀이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예선 A조 2차전에서 중국에 81-92, 11점차 패배를 떠안았다. 한국 이정현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연합뉴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예선에서 중국에 11점차 패배를 떠안았다.

 
 남자 농구 대표팀은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 예선 A조 2차전에서 중국과의 홈 경기에서 81-92로 패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농구 대표팀이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예선 A조 2차전에서 중국에 81-92, 11점차 패배를 떠안았다.   허 감독이 경기 도중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연합뉴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농구 대표팀이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예선 A조 2차전에서 중국에 81-92, 11점차 패배를 떠안았다. 허 감독이 경기 도중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연합뉴스]

 
 지난 23일 뉴질랜드 웰링턴에서 원정으로 치른 예선 1차전에서 뉴질랜드를 꺾은 한국은 첫 홈 경기에서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예선 첫 2경기를 1승 1패로 마무리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농구 대표팀이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예선 A조 2차전에서 중국에 81-92, 11점차 패배를 떠안았다.   한국 허훈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농구 대표팀이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예선 A조 2차전에서 중국에 81-92, 11점차 패배를 떠안았다. 한국 허훈이 드리블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뉴질랜드전 이후 먼 거리를 돌아오면서 오히려 중국보다 이동시간이 훨씬 길어 피로가 누적된 탓에 홈 경기의 이점을 살리지 못했다. 중국은 2승으로 A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개최국 자격으로 내년 월드컵 티켓을 이미 확보한 중국은 이날 센터 저우치, 가드 궈아이룬 등 주축 선수들을 제외하고 젊은 선수들 위주로 경기에 나섰다. 이날 대표팀에선 막내 허훈이 2쿼터 이후 맹활약을 펼치며 16점을 넣었고, 이정현도 14점을 꽂았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농구 대표팀이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예선 A조 2차전에서 중국에 81-92, 11점차 패배를 떠안았다.   한국과 중국 선수들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연합뉴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농구 대표팀이 26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9 FIBA 월드컵 아시아예선 A조 2차전에서 중국에 81-92, 11점차 패배를 떠안았다. 한국과 중국 선수들이 경기를 펼치고 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연합뉴스]

 
 김종규(LG)는 발목 부상에도 골밑에서 활발한 움직임으로 전반에 9점을 넣었으나 2쿼터 후반 착지 과정에서 세게 넘어져 후반에는 코트에 나서지 못했다. 중국에서는 딩옌후앙이 혼자 무려 30점을 넣고 쑨밍후이도 21점을 넣었다.
 
 모두 16개국이 겨루는 월드컵 아시아 예선에서는 내년 7월까지 조별리그를 치른 후 조별 상위 3개국 총 12개국이 2개조 6개팀으로 나뉘어 2라운드 경기를 갖고, 이 가운데 7개국이 월드컵에 진출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