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진석 “박찬주 대장이 괘씸죄 때문에 고생 하고 있는 것 아닌가 의구심”

중앙일보 2017.11.26 20:11
박찬주 육군 대장(왼쪽)과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중앙포토, JTBC 방송 캡처]

박찬주 육군 대장(왼쪽)과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 중앙포토, JTBC 방송 캡처]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찬주 육군 대장에 대해 “괘씸죄 때문에 이 고생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라고 언급했다.  

 
 정 의원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찬주 육군 대장이 구속되기 전 제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꽤 긴 분량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정 의원에 따르면 박찬주 육군 대장은 ‘(8월8일) 군 검찰에 출두할 때 군복을 입고 오라는 지시가 있었으나 거절했다. 군인의 명예를 생각해 사복 차림으로 나갔다’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정 의원은 이에 “육군 대장에게 군복입고 포토라인에 서라고 지시한 사람이 청와대 안보실장입니까? 국방부 장관입니까? 아니면 육군 참모총장입니까? 저는 박찬주 대장이 ‘상부의 지시’를 묵살한 괘씸죄 때문에 이 고생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의구심을 갖고 있습니다. ‘공관병 갑질이 무혐의라면, 박대장의 뒤를 탈탈 털어서라도 구속시키라’고 지시한 사람은 또 누구입니까?”라고 되물었다.
 
 군 검찰은 지난 10월 박 대장의 공관병에 대한 부당행위 부문(직권남용)에 대해선 무혐의 처분하기로 했다. 대신 2014년 고철업자 A 씨에게 2억2000만원을 빌려주고 7개월 동안 이자로 5000만원(연리 30%꼴)을 받기로 한 정황을 포착해 뇌물 및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그러면서 “저는 청와대 정무수석 시절, 연평도 포격사건 이후 새 국방장관으로 ‘김관진 합참의장’을 대통령께 강력히 천거했습니다. 그 사람만한 국방장관감이 없다는 게 군 안팎의 일치된 평가였습니다. 그 분이 수갑을 차고 포토라인에 선 것을 보면서 가슴이 무너져 내렸습니다. 그가 새 정권에 잘 보여 출세하려고 사이버사령부에 정치적 댓글을 달도록 지시했다는 검찰 주장을 저는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호남 출신인 그가 '호남 사람 배제하라'고 지시했다는 이야기는 또 뭡니까?”라고 밝혔다.
 
 이어 “적폐청산 6개월, 사무치는 원한들이 쌓여가고 있습니다. 두 장군들뿐 만이 아닙니다. 조국 민정수석, 많은 이들의 가슴에 맺힌 한을 앞으로 어떻게 감당할 생각입니까? 그만하자, 얘기하십시오. 전 정권들에 대한 정치보복, 한풀이 이쯤에서 접으십시오. 그게 민정수석의 책무입니다”라고 적었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공관병 갑질'로 구속기소된 박찬주 대장에 대해 "무리하고 가혹한 적폐청산의 희생양"이라고 발언하며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공관병 갑질'로 구속기소된 박찬주 대장에 대해 "무리하고 가혹한 적폐청산의 희생양"이라고 발언하며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의원은 지난달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진행된 국감에서 박 대장을 언급하며 ‘700만 원 정도 향응 접대받은 게 무슨 죄가 되느냐’는 요지로 발언하기도 했다. 정 의원은 “33년 이상 국가에 헌신한 대장이 이 정도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으면 연금 혜택도 못 받고 처량한 여생을 보내야 할 것”이라며 “무리하고 가혹한 적폐 청산의 희생양이다”라고 말했다. 또 “박 대장과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