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얀마, '시간이 멈춘 나라'에서 '마지막 기회의 땅'으로

중앙일보 2017.11.26 16:36
 2006년까지 미얀마의 수도였고, 지금도 경제 중심지인 양곤. 시내는 곳곳에서 건설 중장비들이 바삐 움직이며 빌딩을 올리거나 도로를 넓히고 있었다. 시내를 지나는 차량은 수시로 가다 서기를 반복했다. 몇 년 새 갑자기 차량이 많아지면서 밤늦게까지 정체되는 곳이 허다하다는 게 이곳 사람들의 얘기다. 현지 가이드는 “빌딩이 높아지고 차가 막히는 모습은 5~6년 전만 해도 볼 수 없었던 풍경”이라고 전했다.  
 

2011년 개방 이후 급성장…자원·노동력·입지 강점
다국적 기업 앞다퉈 진출, 한국선 포스코그룹 앞장
포스코대우 발굴 미얀마 가스전은 한국 기업 최대
미얀마포스코, ‘아버님 댁 함석지붕 놔 드려요’ 광고로 1위
롯데호텔 양곤, 신한ㆍ국민은행, 화장품 브랜드 등도

더딘 경제성장으로 ‘시간이 멈춘 나라’로 불리던 미얀마가 꿈틀대고 있다. 미얀마는 1962년 군부 쿠데타 이후 폐쇄적인 사회주의 경제를 적용하면서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제자리걸음이었다. 하지만 2011년 민간 정부가 들어선 이후 경제 개방 정책을 펼치면서 매년 6~8%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며 성장하고 있다.
 
 인도차이나반도 서북부에 위치한 미얀마는 한반도의 3.2배에 이르는 국토에 천연가스 등 풍부한 지하자원을 갖고 있다. 5500만 명의 인구 가운데 생산가능인구(15~64세)가 약 70%로 노동력 공급이 수월하고, 임금도 베트남의 절반 수준으로 저렴하다. 특히 미얀마는 중국ㆍ인도ㆍ태국ㆍ라오스ㆍ방글라데시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지리적 요충지다. 이들 5개국의 인구만 합쳐도 28억 명이 넘는다. 현재 1인당 GDP는 1269달러로 저개발국으로 분류되지만, 최근 장점이 부각되면서 ‘아시아 마지막 기회의 땅’으로 부각되고 있다.  
 
미얀마에 진출한 포스코건설 현지 법인의 김영기 부장은 “주변 5개국을 연결하는 고속도로ㆍ철도 등이 완성되면 미얀마는 동남-서남아시아를 잇는 물류 중심지가 된다”며 “미얀마가 제2의 베트남이 될 것이라는 예상에 외국인들의 투자가 급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국적 기업은 돈 냄새를 맡고 미얀마로 향하고 있다. 제너럴일렉트릭(GE)은 인프라 구축에 뛰어들었고, 의류업체 갭은 위탁 생산을 하고 있으며, 코카콜라ㆍ펩시코는 생산공장을 세웠다. KFC에 이어 다음 달에는 스타벅스가 첫 매장을 연다. 미얀마 주요 투자국은 중국ㆍ싱가포르로, 각각 전체의 26%ㆍ24%를 차지하고 있다. 한때 미얀마를 식민지배했던 일본도 대형 경제특구 개발에 뛰어들었다.  
포스코대우가 개발에 성공한 미얀마 가스전 은 한국 기업이 발굴한 최대 가스전이다.[사진 포스코그룹]

포스코대우가 개발에 성공한 미얀마 가스전 은 한국 기업이 발굴한 최대 가스전이다.[사진 포스코그룹]

 
한국 기업도 보폭을 넓히고 있다. 포스코그룹이 대표적이다. 1985년 한국 기업으로는 가장 먼저 진출한 포스코대우(당시 대우인터내셔널)는 미얀마 북서부 해상에 위치한 미야 가스전 탐사ㆍ개발에 성공, 2013년부터 상업생산을 하고 있다. 국내 기업이 발견한 해외 가스전 중 최대 규모다. 미얀마포스코는 국내 유명 광고를 참고해 만든 ‘아버님 댁에 함석지붕 놔 드려야겠어요’라는 TV 광고가 히트를 하면서 아연도금 강판 시장에서 1위다.
 
‘롯데호텔 양곤’은 양곤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호텔이다. 포스코대우가 포스코건설ㆍ롯데호텔ㆍ미래에셋대우 등과 손잡고 지은 5성급 호텔이다. 롯데리아ㆍBBQ 등이 외식 프랜차이즈가 자리 잡았고, 주요 쇼핑센터에는 미샤ㆍ페이스샵ㆍ코리아나 등의 브랜드가 입점해있다. 신한ㆍKB국민은행 등 금융회사도 할부금융ㆍ소액대출 등의 영업을 시작했다. 현지에 생산시설을 갖춘 한국 봉제업체도 80여 개에 이른다.  
 
포스코대우가 지난 9월 준공한 '롯데호텔 양곤'은 양곤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자리잡았다.[사진 포스코그룹]

포스코대우가 지난 9월 준공한 '롯데호텔 양곤'은 양곤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자리잡았다.[사진 포스코그룹]

미얀마에서 한국에 대한 이미지는 긍정적이다. 롯데호텔 양곤의 유몬 미얏(22) 세일즈코디네이터는 “TV에서 자주 접하는 한국 드라마와 K팝 등 ‘한류’에 빠져 한국어를 배웠다”며 “미얀마에서 한국 브랜드는 고급 제품이라는 이미지가 강하고, 한국인에게도 큰 호감을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은 리스크가 적지 않다. 미흡한 산업인프라, 금융시스템 부재, 과도한 관료주의가 대표적이다. 부동산 가격 등 크게 오른 물가도 부담이다. 단순 노동인력은 풍부하지만, 우수 기능인력은 부족하다. 원유준 포스코대우 미얀마무역법인 대표는 “정확한 통계 확보가 어렵고, 정부 인허가 등이 예측 불가능한 점은 미얀마가 도약하기 위해서 풀어야 할 숙제”라며 “싼 인건비만 보고 무작정 진출했다간 낭패를 볼 수 있다”라고 조언했다. 양곤(미얀마)=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