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발리 화산분화로 연기 4000m 치솟아…항공편 결항

중앙일보 2017.11.26 16:29
인도네시아 발리 아궁 화산 분화. [중앙포토]

인도네시아 발리 아궁 화산 분화. [중앙포토]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이 재차 분화해 인근 상공의 항공운항 경보 단계가 최고 단계인 적색으로 상향됐다.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26일 오전 6시 20분 아궁 화산이 분화해 분화구 상공 4000m까지 화산재를 뿜어 올렸다.
 
수토포푸르워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이날 아침에만 세 차례의 분화가 있었다. 첫 번째와 두 번째는 각각 3000m와 2000m까지 연기 기둥이 솟았다"고 말했다.
 
아궁 화산은 전날 오후 5시께에도 분화해 분화구 위 700m까지 화산재와 수증기를 뿜어낸 바 있다.
 
수토포 대변인은 "25일 밤 기준으로 발리로 들어오는 국제선 항공편 8편과 발리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항공편 13편이 취소됐다. 이로 인해 약 2000명의 여행객이 공항에 발이 묶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