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모든 실험이 가능...국내 자율주행차 개발의 허브 K-City 가보니

중앙일보 2017.11.26 16:18
자율주행차 실험도시 K-City의 고속도로 구간에는 실제 고속도로와 동일하게 톨게이트의 하이패스 차선 등이 재현돼 있다. 함종선 기자

자율주행차 실험도시 K-City의 고속도로 구간에는 실제 고속도로와 동일하게 톨게이트의 하이패스 차선 등이 재현돼 있다. 함종선 기자

 22일 오후 경기도 화성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K-City 중 고속도로 구간 7일부터 일반 개방
톨게이트,버스전용차선 등 고속도로 재현

시속 250㎞ 달릴 수 있는 고속주회로 연결
자율차,실선에선 깜박이 넣어도 차선 유지

자율주행차 단계 중 3단계…2020년 상용화
K-City, 미국 M-City 3배에 여러 환경 실험

 자율주행차 실험도시(K-City) 조성 공사가 한창인 가운데 이달 초부터 일반에게 개방된 고속도로 구간을 찾았다. K-City는 자율자동차 기술을 실제와 똑같은 환경에서 실험할 수 있는 가상도시다. 
 
SK텔레콤를 비롯한 국내 통신회사들은 K-City에서 5세대 이동통신 등을 실험하고 있다. 함종선 기자

SK텔레콤를 비롯한 국내 통신회사들은 K-City에서 5세대 이동통신 등을 실험하고 있다. 함종선 기자

 땅파기 공사 등이 한창인 실험도시 외곽에 만들어진 고속도로 구간에선 SK텔레콤의 실험용 차량이 먼저 눈에 들어왔다.  
 
 고속도로 구간은 약 1㎞ 길이에 4개 차선과 반대방향 1개 차선으로 돼 있다. 교통안전공단 문병준 연구원은 “고속도로 진입로 및 합류점, 톨게이트, 중앙분리대, 버스전용차선, 소음방지벽과 같은 고속도로 실제 환경이 그대로 재현했다”며 “서울대 등 12개 대학의 연구진이 이곳에서 연구를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자율주행차 고속도로 구간에는 버스전용차로와 중앙분리대 등이 재현돼 있다. 함종선 기자

자율주행차 고속도로 구간에는 버스전용차로와 중앙분리대 등이 재현돼 있다. 함종선 기자

 교통안전공단의 민경찬 연구원과 함께 자율주행차를 타고 고속도로 구간을 달렸다. 운전석에 앉은 민 연구원이 자율주행 버튼을 누르자 차는 시속 80㎞까지 속도를 내다가 톨게이트 앞에서 스스로 속도를 줄여 톨게이트를 빠져나갔다.  
 
 이어 자율주행차는 자동차안전연구원에 있는 고속주회로로 접어들었고, 5㎞의 고속주회로 구간을 시속 100㎞로 달렸다. 고속으로 달리다 앞에 저속으로 주행하는 실험용 차량이 갑자기 나타나자 자율주행차는 스스로 급브레이크를 밟아 충돌을 피했다. 
 
 고속주회로 실선 구간에서는 실선 방향으로 깜빡이를 넣어도 자율주행차는 차선을 바꾸지 않았다.  
 
교통안전공단의 민경찬 연구원이 핸들에서 두손을 떼고 운전석에 앉아 있다. 자율주행차는 고속으로 고속주회로 등을 달렸다. 함종선 기자

교통안전공단의 민경찬 연구원이 핸들에서 두손을 떼고 운전석에 앉아 있다. 자율주행차는 고속으로 고속주회로 등을 달렸다. 함종선 기자

 민 연구원은 “이런 자율주행기술은 5단계로 나눠진 자율주행 기술 단계 중 3단계(돌발 상황에서는 운전자가 개입하지만 고속도로와 같은 일정구역에서는 자율주행할 수 있는 단계)에 해당하는 것으로 2020년께 상용화가 가능할 것”이라며 “K-City 고속도로 구간에서 테스트를 하는 차량은 최고 250㎞로 주행할 수 있는 고속주회로에서도 실험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K-City는 내년 말 완공 예정으로 한창 공사중이다. 32만㎡ 규모로 세계최초의 자율주행차 실험도시인 미국 M-City보다 약 3배 정도 넓다. 함종선 기자

K-City는 내년 말 완공 예정으로 한창 공사중이다. 32만㎡ 규모로 세계최초의 자율주행차 실험도시인 미국 M-City보다 약 3배 정도 넓다. 함종선 기자

 K-City는 국토교통부가 110억여원을 투입해 조성 중이며 내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홍윤석 교통안전공단 자율주행자동차센터장은 “국내 자율주행차 개발의 허브가 될 K-City는 32만㎡ 규모로 세계최초의 자율주행차 실험도시인 미국 M-City보다 약 3배 정도 넓다”며 “자동차전용도로, 도심부도로, 교외도로, 자율주차시설 등 다양한 도시환경이 재현되는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차 실험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K-City조감도

K-City조감도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