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항 지진으로 머리 다친 70대 할머니 12일째 의식불명

중앙일보 2017.11.26 15:24
포항 지진 사진=이유정 기자

포항 지진 사진=이유정 기자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머리를 심하게 다친 70대 할머니가 12일째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일어난 지진으로 중상을 입은 시민은 4명으로 드러났다. 모두 70∼80대 할머니다. 떨어진 벽돌에 머리를 심하게 다친 것으로 알려진 70대 A 할머니는 수술을 받았으나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2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대성아파트에서 일부 주민이 이사하고 있다. 포항시는 지진으로 피해를 본 대성아파트 E동 건물이 무너질 우려가 커 철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4일 오전 경북 포항시 북구 대성아파트에서 일부 주민이 이사하고 있다. 포항시는 지진으로 피해를 본 대성아파트 E동 건물이 무너질 우려가 커 철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왼쪽 발목 골절로 병원에서 치료 중인 또 다른 70대 할머니는 피부 괴사 증상까지 겪고 있다. 나머지 80대 할머니 2명은 팔 골절, 가슴 통증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