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왕산국립공원에서 멸종위기 산양 최초 발견

중앙일보 2017.11.26 12:00
멸종위기종 I급인 산양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멸종위기종 I급인 산양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경북 청송 주왕산국립공원에서 1976년 국립공원 지정 이후 40여년 만에 처음으로 멸종위기종인 산양 두 마리가 발견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들 산양이 과거부터 주왕산에서 살던 것인지, 아니면 최근에 다른 지역에서 들어온 것인지 확인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1976년 국립공원 지정 이후 처음
4월과 9월 무인 카메라에 찍혀
배설물·털 확보…3마리 이상 추정
국립공원 등에 600~650마리 서식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주왕산국립공원의 절골지구 인근에 설치된 무인 센서 카메라에 멸종위기 야생생물 I급인 산양 두 마리가 포착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산양이 발견된 것은 지난 76년 주왕산이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처음이다.
산양은 올해 4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서로 다른 두 마리가 무인카메라에 찍혔다.
무인카메라에 찍힌 주왕산 산양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무인카메라에 찍힌 주왕산 산양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한 마리는 몸무게가 25㎏, 다른 한 마리는 35㎏으로 추정됐다. 다 자란 산양의 몸무게는 22~35㎏ 정도다.
공단 측은 지난달 말 카메라에 산양이 찍힌 사실을 확인하고, 인근 지역을 탐사해서 산양 배설물과 털도 발견했다.
공단 관계자는 "발견된 배설물의 양이나 카메라에 찍힌 산양의 크기 등으로 볼 때 주왕산에는 최소 세 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보인다" 말했다.
주왕산 산양의 배설물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주왕산 산양의 배설물 [사진 국립공원관리공단]

현재 산양은 설악산·오대산·태백산·월악산·속리산·소백산 등 백두대간 국립공원 6곳에 400~450마리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 국립공원 외부지역인 강원도 인제군과 경북 울진군 등지에도 약 200마리 정도가 서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단 측은 경북지역 백두대간에 속한 주왕산에서 산양이 발견됨으로써 주왕산은 백두대간 동해안 지역의 산양 서식지를 연결하는 중요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했다.
공단 측은 이들 산양이 원래부터 주왕산에서 살던 개체인지, 아니면 최근에 외부에서 들어온 개체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배설물과 털을 이용해 유전자를 분석하기로 했다.
 
 
 
멸종위기종 I급이며 초식 포유류인 산양은 머리부터 몸통까지의 길이가 105~130㎝, 꼬리 길이가 11~16㎝이며, 암수 모두 뿔을 갖고 있다.
몸 전체적으로 털은 회갈색이지만 일부는 암흑갈색을 띠기도 한다. 머리는 짙은 황색이고, 뺨은 검은색이며, 목에는 흰 털이 있다.
짝짓기는 1~2년에 한 번, 10~12월에 한다. 임신 기간은 250일 안팎으로, 5~7월에 출산한다.
주로 경사가 급하고 바위가 있는 험한 산림지대에서 사는 것을 선호한다.
식물의 잎이나 종자를 주로 먹고, 먹이가 부족할 때는 이끼류도 먹는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