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석희 "적폐청산 피로감 말하는 보도…이건 아니지 않나"

중앙일보 2017.11.26 11:31
[사진 소셜라이브-JTBC 캡처]

[사진 소셜라이브-JTBC 캡처]

 
연일 수사가 진행되고, 뉴스로 쏟아지는 ‘적폐청산’ 관련 사건들에 대해 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이 입을 열었다.  
 
22일 ‘소셜스토리-JTBC’ 페이스북 채널에는 JTBC 법조팀 심수미 기자, 박민규 기자가 출연해 검찰 수사에 대해 폭넓게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를 정리하고 국정원 특활비 뇌물 상납 부분, 정치 공작 부분 수사에 대해 이목저목 짚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심 기자는 검찰의 적폐수사에 대해 “이렇게 다양한 사건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돌아가는 게 전례가 없다고 한다”고 말했다. 손앵커 역시 “저도 여기 앉아서 진행하지만 (돌아가는 수사가) 너무 많아서 어떤 때는 헷갈릴 때도 있다”며 손 앵커는 “그래서 그런 얘기가 나오는 게 아닌가, 적폐청산에 대한 피로감을 호소하는…”이라고 말을 꺼냈다.  
 
손 앵커는 “그동안 많은 정권이 바뀌어왔다. 그때마다 표현은 달랐지만 과거사청산, 적폐청산 등을 진행했고 정권 초기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었다. 그러면 일부 언론에서 ‘피로하다’, ‘민생이 먼저다’라는 얘기가 나온다”며 “언론의 힘 때문인지, 일반 시민들이 그런 생각을 갖고 있는 건지 모르겠지만 (이런 보도가 나오면) 정말 피로한 것 같고 이런 뉴스 전하는 사람도 힘 빠지고 그런 점이 패턴화 돼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찌 보면 그런 점이 우리 사회를 챗바퀴돌게 하는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며 “다방면에서 여러 갈래로 수사가 진행되고 연일 뉴스에 나오면 혹시 피로하실지 모르겠으나 우리가 피로를 빨리 느끼는 것만큼 우리가 정체되고 옛날과 똑같이 되는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을 감히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 이런 얘기 잘 안하는데”라며 말끝을 흐렸다.  
 
박 기자가 “평소 편한 얘기를 하실 때와 달리 유독 진지하시다”라고 하자 손 앵커는 “대개 진지하다”라며 “뉴스진행자로서 드는 느낌이었다. 피로감을 얘기하는 그런 보도도 나오고 하니까 이건 아니지 않나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