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바마 딸 연애 소식에 트럼프 딸이 한 말

중앙일보 2017.11.26 11:26
오바마 전 미 대통령 장녀 말리아와 남자친구 파쿼슨. [유튜브 캡처]

오바마 전 미 대통령 장녀 말리아와 남자친구 파쿼슨. [유튜브 캡처]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의 장녀 말리아 오바마에게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소식에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의 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고문이 우려를 표했다.  

 
[사진 이방카 트럼프 트위터]

[사진 이방카 트럼프 트위터]

이방카는 24일(현지시각)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말리아에게 그녀의 학교 동기들과 같은 프라이버시를 줘야 한다”며 “그녀는 청소년이자 민간인인 만큼 (언론은) 접근을 금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해당 트윗에는 20만명 이상이 ‘좋아요’를 누르며 공감을 표현했다.  
 
[사진 첼시 클린턴 트위터]

[사진 첼시 클린턴 트위터]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부부의 딸인 첼시 클린턴 역시 트위터에 “젊은 여성, 대학생, 민간인으로서 말리아의 사생활은 당신들의 조회 수를 높이기 위한 낚시용 기삿거리가 돼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 글에도 38만명 이상이 ‘좋아요’를 눌렀다.  
 
지난 22일 영국 매체인 데일리메일은 올해 하버드에서 대학생활을 시작한 말리아에게로리파쿼슨이라는 같은 대학 2학년생 남자친구가 생겼다고 보도했다.  
 
두 사람이 입맞춤하는 모습을 포착한 사진을 보도하며 파쿼슨이 한해 학비·기숙사비가 4만2500달러(약 4600만원)에 이르는 영국 명문 기숙학교 출신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워싱턴포스트는 “퍼스트 도터(대통령 딸들) 클럽 멤버들이 자신들의 구성원 중 한 명이 공격받자 행동에 나섰다”고 평가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