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언맨이 황제 됐다...윤성빈, 스켈레톤월드컵 2주 연속 우승

중앙일보 2017.11.26 06:27
26일 캐나다 휘슬러에서 열린 스켈레톤 월드컵 남자부에서 스타트하는 윤성빈. [사진 IBSF]

26일 캐나다 휘슬러에서 열린 스켈레톤 월드컵 남자부에서 스타트하는 윤성빈. [사진 IBSF]

 
 '한국 스켈레톤 간판' 윤성빈(23·강원도청)이 또 일을 냈다. 스켈레톤 월드컵에서 2연속 우승 행진을 이어갔다.
 
윤성빈은 26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휘슬러에서 열린 2017-2018 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3차 대회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44초34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지난 19일 미국 파크시티에서 열린 월드컵 2차 대회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이다. 통산 4차례 월드컵 우승을 거둔 윤성빈이 2주 연속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건 개인 통산 처음이다. 
 
압도적인 기량이었다. 이날 윤성빈은 세계 랭킹 1위를 의미하는 노란색 조끼를 입고 경기에 나섰다. 자신이 좋아하는 영화 캐릭터 아이언맨을 형상화한 헬멧은 그대로였다. 스타트부터 주행까지 모두 압도적이었다. 윤성빈은 1차 시기에서 트랙 신기록(51초99)을 세우면서 1위에 오른 뒤 2차 시기에서도 52초35로 1위에 오르면서 출전 선수 중에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스타트 기록도 4초52, 4초50으로 모두 1위에 올랐다. 2위에 오른 러시아의 니키타 트레구보프(1분45초09)에는 0.75초 차나 앞섰다. 
 
특히 이날 스켈레톤 월드컵 통산 49회 우승자이자 '최강자' 마틴 두쿠루스(라트비아)가 6위(1분45초51)에 머물러 대조를 이뤘다. 3위는 마틴 두쿠루스의 형인 토마스 두쿠루스(라트비아)가 1분45초33으로 차지했다. 말 그대로 '아이언맨' 윤성빈이 '스켈레톤 황제'로 완전히 올라서는 순간이었다. 윤성빈은 다른 경쟁자들을 크게 앞서는 경기력으로 내년 2월 평창 겨울올림픽에 대한 전망을 환하게 밝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