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분해서 못 살겠다 차라리 사형시켜달라” 오열

중앙일보 2017.11.24 18:08
최순실씨가 법정에서 “분해서 못 살겠으니 차라리 사형을 시켜달라”며 울부짖어 재판이 중단됐다.

재판 휴정하자 갑자기 울며 소리쳐
발 동동 구르고 주먹으로 책상 때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 김세윤) 심리로 24일 열린 최씨 재판에서 검찰이 서류 증거를 제시하며 재판부에 설명하던 도중, 최씨가 “몸이 안 좋다”며 휴식을 요청했다. 재판부는 약 20분간 휴정하기로 했고, 판사·검사들은 법정을 나갔다. 
 
그런데 피고인석에서 일어서려던 최씨가 갑자기 다시 자리에 앉더니 울음을 터뜨렸다. 함께 있던 변호인과 법정 경위, 여성 교도관이 최씨에게 다가갔다. 최씨는 “아이고, 아이고. 못 가겠다”고 하더니 “못 참겠어요, 차라리 빨리 사형시키란 말이에요. 죽이라고요”라고 소리쳤다.  
최순실씨. [사진 연합뉴스]

최순실씨. [사진 연합뉴스]

변호인들이 “조금만 참자”며 달래자 최씨는 주먹으로 책상을 내리치며 “분해서 못살겠단 말이에요. 억울하다고요”라고 말했다. 발을 동동 구르거나 책상 위에 엎드리기도 했다. 최씨는 이어 “가슴이 너무 답답해. 못 살겠어요. 더 살고 싶지가 않아요”라며 눈물을 흘렸다. 

 
법정 경위가 휠체어를 가지고 오자 교도관 등이 최씨를 부축해 태우려고 했지만 최씨는 힘없이 바닥에 쓰러지며 “못 가 못 가”라는 말만 반복했다. 경위와 교도관이 끌어 안고 최씨를 휠체어에 앉혀 법정 밖으로 데리고 나갔다. 이후 재판은 재개됐지만 재판부가 “최씨 상태가 굉장히 안 좋아 더이상 재판에 참여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증거조사에 대한 변호인의 의견 진술은 따로 기일을 잡든지 하겠다”며 공판을 끝냈다. 
 
최씨는 지난 9월에도 법정에서 오열했다. 딸 정유라씨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증언한 내용을 담은 조서가 자신의 재판에서 증거로 제시됐을 때였다. 당시 최씨의 변호인은 “정씨의 안위도 걱정되고 감정이 격해져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이 끝나고 최씨의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는 “최근 검찰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관련해 소환하고, (소환에 불응해) 체포영장까지 청구한다고 하니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것 같다”며 "1년 가까이 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고 있는 사람한테 계속 오라고 해 문제가 생겼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