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JSA 귀순' 北 병사, 상태 호전…일반병실로 옮겨져

중앙일보 2017.11.24 16:42
지난 13일, 판문점 JSA(공동경비구역)를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 오모씨가 24일 일반병실로 옮겨졌다. 당초 주말쯤 예정됐던 병실 이동이 오씨의 상태 호전으로 앞당겨진 것이다.
 
북한 군용 차량이 꼼짝 못하자 북한군 운전자가 나와 남쪽으로 뛰고 있다. [사진제공=유엔군사령부]

북한 군용 차량이 꼼짝 못하자 북한군 운전자가 나와 남쪽으로 뛰고 있다. [사진제공=유엔군사령부]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이날 오후 오씨를 중환자실에서 외상센터 내 일반병실로 옮겼다고 밝혔다. 의료진은 오씨의 상태를 더 지켜본 후 당국과 협의해 군 병원으로 옮길 예정이다.
 
한편,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이국종 교수가 북한 귀순 병사 치료로 최근 언론의 조명을 받은 것에 대해 대단히 부담스러워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공식적인 브리핑 외엔 인터뷰하지 않겠다고 하는 등 의료활동에 집중하고 싶다는 뜻을 비쳤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