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기하, 어제(23일) 조부상…고 장하구 전 종로서적 회장

중앙일보 2017.11.24 16:19
[사진 SBS]

[사진 SBS]

가수 장기하씨가 조부상을 당했다.

 
 장기하씨의 조부인 장하구 전 종로서적 회장은 23일 경기 용인시 자택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9세.
 
 고인은 함경남도 마전에서 태어나 서울대 철학과 졸업 후 독일 하이델베르크대에서 신학을 공부했다. 1963년 동생과 함께 종로서적을 인수해 1970년대 국내서 유일한 대형 서점으로 입지를 다졌다. 동생과 종로서적을 운영하다 지난 2002년 문을 닫았다.  
 
 유족으로는 아들 덕원(세존 대표)·덕주(전 국민대 교수)와 딸 은경, 사위 이상훈(가톨릭대 교수), 며느리 유경희·김순영(전 YTN 앵커), 손주 유경(동시통역사)·기하(가수), 외손주 이지용(음향감독)·이보영(호호호비치 대리)씨가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25일 오전 6시 30분이고 장지는 분당 메모리얼 파크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