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희롱으로 해임된 교장이 같은 학교 복직” 학부모 반발

중앙일보 2017.11.24 15:33
성희롱 발언 교장이 복직하자 이에 반발하는 인천 양촌초 학부모[연합뉴스]

성희롱 발언 교장이 복직하자 이에 반발하는 인천 양촌초 학부모[연합뉴스]

회식 자리에서 “진짜 달라면 줄래”라며 교사들에게 성희롱 발언을 해 해임됐던 인천 양촌초등학교 교장이 같은 학교로 복직했다.  

 
 해당 학교 학부모들은 24일 인천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희롱으로 물의를 빚은 교장이 징계 감경 처분을 받고 피해자들이 남아있는 학교로 돌아왔다”며 “학부모들은 복직 사실조차 전혀 몰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시 교육청은 재심과 대기발령 등 여러 방법을 통해 가해자와 피해자들이 학교에 다니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근본적으로는 문제가 있는 교원이 학교 관리자로 승진할 수 없도록 교원승진시스템을 개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이 초교 교장 A씨는 지난 해 11월 교사들이 모인 회식 자리에서 “진짜 달라면 줄래”라고 성희롱 발언을 한 사실이 시 교육청 감사에서 드러났다.
 
 교사와 학부모 민원을 받고 감사에 나선 시 교육청은 올해 1월 징계위원회를 열어 A 교장 해임을 결정했지만, 교육부 소청심사위원회가 “교장이 방어권을 제대로 행사할 수 없는 등 징계 절차에 흠결이 있었다”며 징계 취소를 결정했다. 이후 시 교육청은 재징계의결을 요구해 올해 8월 다시 A 교장을 해임하기로 결정했다.
 
 A교장은 재차 소청심사를 청구했고 교육부 소청심사위는 “A교장 혐의가 대부분 인정되지만 처분이 과하다”며 정직 3개월로 징계를 감경했다. 결국 A교장은 최초 징계 처분을 받은 8월로부터 3개월이 지난 이달 20일 자신이 다니던 학교로 복직했다.
 
 교장 복직에 이 학교 학부모들은 학교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는 등 크게 반발했다. 시 교육청이 마땅한 대안을 내놓지 못할 경우 전 학생이 등교 거부에 나설 계획이다. 시 교육청은 교육공무원 인사관리규정 제21조에 따라 A교장을 내년 3월 다른 학교로 전보한다는 방침이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교직원은 정원에 의해 전보하기 때문에 A 교장은 현재 비어있는 교장 자리가 있는 양촌초로 다시 복직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