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평도 포격 7년'…北 "연평도 전투승리 7돌" 주장

중앙일보 2017.11.24 14:42
북한이 23일, 연평도 포격 도발을 전투로 지칭하며 승리 기념행사를 열었다.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23일 연평도 포격 도발 7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당시 전투에서 승리했다 주장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 노동신문은 지난 23일 연평도 포격 도발 7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당시 전투에서 승리했다 주장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24일 "연평도 포사격 전투승리 7돌 기념 군민연환모임이 23일 강령군에서 진행됐다"며 "모임에 앞서 연평도 포사격 전투에서 승리를 떨친 군인들에게 근로자들이 꽃목걸이를 걸어주고 꽃다발을 안겨주며 혁혁한 군공을 축하해줬다"고 전했다.
 
연설에 나선 이성국 육군 상장은 "자주권과 존엄을 침해한 도발자들에게 참혹한 패배를 안겨준 연평도 포사격 전의 통쾌한 승리는 대를 이어 위대한 수령, 위대한 최고사령관을 높이 모신 영웅적 조선인민군의 불패의 기상을 온 세상에 힘있게 과시했다"며 "주체조선의 백전백승의 역사에 자랑스러운 페이지를 아로새긴 일대 사변"이라고 주장했다.
 
이 상장은 이어 "고도의 격동상태에서 훈련혁명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올려 조국통일을 위한 싸움 준비를 가장 철저하게, 가장 완벽하게 갖추며 서남전선의 모든 초소들을 오늘의 월미도, 불침의 전함으로 튼튼히 다져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봉현 강령군당위원회 위원장도 "우리 국가의 절멸을 줴쳐대며 분별없이 날뛰는 날강도 미제와 괴뢰 역적패당이 또다시 우리 영토, 우리 영해에 티끌만 한 불똥이라도 날린다면 군인들과 한전호에서 원수들을 모조리 격멸소탕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