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수능'에도 만점자 7명…6명이 재수생

중앙일보 2017.11.24 13:39
수능 자료사진. [중앙포토]

수능 자료사진. [중앙포토]

지난 23일 치러진 2018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지난해만큼 어려웠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만점자 7명이 확인됐다.  
 
뉴스1의 보도에 따르면 24일 오전 11시 현재 7명의 만점자가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7명의 만점자 가운데 재수생은 6명(인문계열 4명, 자연계열 2명)이었으며 재학생이 1명(자연계열)이었다.  
 
또 인문계열 만점자 중 1명은 응시한 모든 과목에서 단 한 문제도 틀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앞으로 만점자는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