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특활비 특검,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대상..朴 정부 특활비는 제외"

중앙일보 2017.11.24 13:15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활비 불법사용에 대한 조사에 나선 가운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24일 당이 추진중인 특활비 국정조사·특검에 대해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의 국정원·청와대 특활비, 그리고 현재 검찰의 특활비를 대상으로 한다"고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박종근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박종근 기자

홍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가 특활비를 특검으로 추진하는 것은 현재 검찰에서 수사중인 국정원특활비는 제외하고 김대중,노무현 시절의 국정원 특활비와 청와대 특활비,현재 검찰의 특활비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검찰이 진행하고 있는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원 특활비 관련 수사에 대한 '물타기' 시도라는 의혹에 대해 홍 대표는 "현재 국정원 특활비 수사를 물타기 하는 듯한 대응으로 보이는 것은 옳지 않다"며 "(국정조사 및 특검 추진이) 현재 검찰이 진행하고 있는 특활비 수사를 공정하게 하라는 것이 목적"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홍 대표의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반대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에 대한 검찰 수사를 막기 위함'이라는 주장에 대해 "참으로 무지하고 한심한 지적"이라며 "지난 대선 공약에서도 공수처를 반대하고, 검경 수사권 조정을 검찰개혁으로 일관되게 주장했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