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경환 “목표 정해진 계획적 수사…특검법 발의해달라”

중앙일보 2017.11.24 12:51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혐의로 검찰 수사를 앞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혐의로 검찰 수사를 앞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원 수수 의혹에 억울함을 호소하고 “공정한 수사가 담보되면 당당하게 임하겠지만 공정하지 못한 수사에는 협조하지 않겠다”며 당 차원의 특검법 발의를 요청했다.  
 
검찰조사를 앞두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의원총회에 참석해 신상발언을 했다. 강정현 기자

검찰조사를 앞두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의원총회에 참석해 신상발언을 했다. 강정현 기자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혐의로 검찰수사를 앞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혐의로 검찰수사를 앞둔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최 의원은 2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이번 수사는 목표와 계획을 갖고 하고 있는 만큼 일사천리로 가고 있는데, 특검법을 발의하거나 여러가지 공정한 수사를 받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당에서 마련해 주기를 간곡히 바란다”고 말했다.  
 
 최경환 의원이 이 자리에서 검찰 수사에 불응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검찰은 이날 최 의원에 대한 소환 통보가 여전히 유효하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