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전병헌, 올7월 기재부에 e스포츠 예산 20억 부탁"

중앙일보 2017.11.24 11:38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모습. 전 전 수석은 소환에 앞서 "검찰에서 저에 대한 의문과 오해에 대해서 충분히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지난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는 모습. 전 전 수석은 소환에 앞서 "검찰에서 저에 대한 의문과 오해에 대해서 충분히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전병헌(59)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서에 '전 전 수석이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직하던 올해 7월에 정무수석실에서 협회 간부들을 만나 협회 예산 문제를 보고 받고 기획재정부에 협회를 위한 정부 예산 20억원을 배정해 달라는 요구를 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 구속영장 청구서에 내용 포함
지난 7월로 전 수석 현직 시절의 일
전 전 수석 구속 여부 오늘 밤 결정

검찰과 전 전 수석 사건 관련자에 따르면 이 내용은 청구서의 '구속을 필요로 하는 사유' 부분에 들어 있다. 이에 대한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검찰이 파악한 내용이 맞다면 직권 남용 혐의에 대한 수사로 이어질 수도 있다. 국회 및 여야 정당과의 소통과 협력, 치안 등의 국정과 관련해 대통령을 보좌하는 일이 정무수석의 업무다.  
 
검찰은 지난 22일 전 전 수석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제3자 뇌물수수, 뇌물수수,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24일 오전 10시30분부터 영장실질심사가 열렸다. 전 전 수석은 심사 출석 직전에 취재진에게 "검찰 조사 때 충분히 소명을 했는데도 이 상황까지 오게 된 것을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e스포츠협회와 검찰에 따르면 협회 간부 2명은 윤문용(구속) 전 비서관과 함께 지난 7월 전 전 수석의 청와대 정무수석실을 찾았다. 전 전 수석이 이들로부터 협회 예산 상황에 대한 보고를 받는 자리였다고 한다. 전 전 수석은 국회의원 시절에 e스포츠협회 회장, 정무수석 임명 전엔 명예회장을 맡았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이 정무수석으로 근무하면서도 협회 운영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 전 수석은 이 자리에서 협회 간부들로부터 “기재부에 협회 관련 예산을 요청했지만 거부당했다"는 보고를 받았다. 검찰이 확보한 관련자 진술 등에 따르면 전 전 수석은 기재부 예산 담당 공무원에게 전화를 걸어 “e스포츠협회에 20억원의 정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예산을 배정해달라”는 요구를 했다고 한다. 검찰에 따르면 그 뒤 20억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이에 대해 전 전 수석 측은 "전 전 수석이 기재부 측에 연락한 것은 맞다. 하지만 게임 산업 발전을 위한 e스포츠협회 측 요청에 타당성이 있다고 생각해 예산 관련 의견을 전달한 것뿐이다. 전 전 수석의 (정무수석으로서의) 업무와 완전히 무관한 일로 볼 수도 없다"고 주장했다.   
 
전 전 수석은 2015년 7월 롯데홈쇼핑이 자신이 명예회장으로 있던 한국e스포츠협회에 3억3000만원의 후원금을 내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전 전 수석이 롯데홈쇼핑 채널 재승인 결정이 나기 엿새 전인 2015년 5월 20일에 강현구 당시 롯데홈쇼핑 대표와 만났음을 확인했다.

관련기사
검찰은 영장실질심사에서 전 전 수석이 롯데홈쇼핑으로부터 500만원 상당의 기프트카드를 받았고 국회의원 시절에 e스포츠협회 돈으로 의원실 인턴 급여를 줬다는 내용의 자료를 제시했다.
 
전 전 수석 구속 여부는 24일 밤 또는 25일 새벽에 결정된다. 
  
윤호진·박사라 기자 yoongo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