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끔찍한 날을 기억하는 저마다의 방식 '미스테리어스 스킨'

중앙일보 2017.11.24 11:12
'미스테리어스 스킨'

'미스테리어스 스킨'

감독 그렉 아라키 | 장르 드라마, 미스터리 | 상영 시간 105분 |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매거진M] '미스테리어스 스킨' 영화 리뷰

 
★★★★
 
 
[매거진M] 미국에서는 2005년에 개봉했다. 닐(조셉 고든 레빗)과 브라이언(브래디 코베), 두 소년의 이야기다. 열여덟 살의 닐은 고향인 캔자스주 허친슨을 떠나, 뉴욕에서 아르바이트하고 거리에서 남자들에게 몸을 팔며 살고 있다. 여덟 살 무렵, 닐과 함께 허친슨에서 야구팀에 있었던 브라이언은 그날들 중 다섯 시간의 기억을 잃었다. 그 시간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내기 위해, 브라이언이 닐을 찾아온다. 
 
'미스테리어스 스킨'

'미스테리어스 스킨'

1990년대 초 미국 독립영화계에서 ‘뉴 퀴어 시네마’를 이끌었던 그렉 아라키 감독의 대표작. 감각적인 연출과 섬세한 감정 묘사로 그 날의 진실을 더욱 뼈아프게 돌이킨다. 조셉 고든 레빗의 가슴을 울리는 연기가 압권이다. 
 
TIP 스콧 하임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장성란 기자 hairpi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