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능에 이승엽이 떴다?…올해 수능 이색문제는

중앙일보 2017.11.24 10:24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직업탐구영역 공업일반에 등장한 이승엽에 관한 문항.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직업탐구영역 공업일반에 등장한 이승엽에 관한 문항.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은 다양한 소재를 반영한 문제들이 출제돼 눈길을 끌었다.
 

직업탐구에 '국민타자' 이승엽 은퇴경기 출제
지진으로 연기된 수능, 지진문제도 나와
동계올림픽 앞두고 '스켈레톤', '봅슬레이'도 등장
'프로듀스101' 연상케하는 TV 프로그램 사례도

특성화고 학생들이 주로 선택하는 직업탐구영역의 공업일반 과목에서는 최근 은퇴한 야구선수 이승엽을 연상케하는 문제가 출제됐다. '야구선수 A씨'라고만 나와 직접 이름이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국민 타자', '마지막 은퇴경기', '각종 신기록을 경신하며 한국 야구의 전설로 남아' 등의 내용이 이승엽임을 짐작할 수 있게 했다. 특히 문제에 등장한 삽화도 이승엽처럼 왼쪽 타석에서 스윙하는 모습으로 그려졌다.
지난달 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삼성 이승엽은 은퇴경기였던 이날에도 홈런 두 방을 때려냈다.[연합뉴스]

지난달 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삼성 이승엽은 은퇴경기였던 이날에도 홈런 두 방을 때려냈다.[연합뉴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과학탐구 영역 지구과학I 11번 문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과학탐구 영역 지구과학I 11번 문제

과학탐구영역 지구과학I 11번 문항에는 두 번의 지진의 규모와 진앙까지 거리를 측정하는 문제가 출제됐다. 지구과학 과목에서 지진 문제는 종종 출제되지만 이번 수능은 지진때문에 연기돼 여진의 우려 속에 치러진만큼 더 눈길을 끌었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과학탐구 영역 물리2 1번 문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과학탐구 영역 물리2 1번 문제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동계올림픽 종목을 활용한 문제들도 나왔다. 물리Ⅱ 1번 문제는 예시 그림으로 동계올림픽 종목인 '스켈레톤'을 활용했다. 스켈레톤은 엎드린 자세로 썰매를 타고 경사진 얼음 트랙을 내려오는 경기다. 문제는 스켈레톤 선수가 움직이는 동안 속도와 속력, 가속도 등에 대해 물었다.
스켈레톤 선수가 트랙을 질주하는 모습. [중앙포토]

스켈레톤 선수가 트랙을 질주하는 모습. [중앙포토]

이 밖에 직업탐구영역 공업일반 13번 문항에서도 '봅슬레이'에 관한 문제가 출제됐다. 
 
사회탐구 영역에서는 최근 현실을 반영한 문제들이 눈에 띄었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사회탐구 영역 사회문화 16번 문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사회탐구 영역 사회문화 16번 문제

사회문화 16번에는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연상케 하는 지문이 출제됐다. 유명 연예인 2세라는 사실을 숨기고 시청자의 투표로 가수가 되는 프로그램에 출연해 치열한 경쟁 끝에 데뷔했다는 가상의 사례를 제시했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사회탐구 영역 세계지리 11번 문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사회탐구 영역 세계지리 11번 문제

세계지리 17번 문제는 미국에서 개발하고 디자인한 스마트폰의 부품이 한국과 일본·대만·독일 등 여러 국가에서 제조한다는 내용을 그림으로 제시했다. 'A기업'이라고 구체적인 기업명을 숨겼지만 제시된 스마트폰 그림은 꼭 애플의 '아이폰'을 닮았다. 실제 아이폰에 사용되는 각종 부품을 세계 각국 기업들이 만들고 있는 현실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영역 18번 문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한국사 영역 18번 문제

한국사 영역에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공과에 대한 평가가 등장해 눈길을 모았다. 두 학생의 대화 장면을 제시했는데, 한 학생은 "경부고속국도 개통은 대단한 일이었어. 우리 경제가 더욱 성장할거야"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반면 다른 학생은 "노동자 근로조건 개선도 중요해. 전태일 분신 사건은 열악한 노동 환경을 그대로 보여줬어"라고 부정적 의견을 냈다. 문제는 이러한 대화를 보고 어느 시기인지 추정한 뒤 당시 정부가 추진한 정책을 고르는 것이었다.
 
남윤서·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