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CJ그룹 역대 최대 규모 인사…CJ제일제당 대표에 신현재

중앙일보 2017.11.24 09:40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겸 BIO사업부문 대표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겸 BIO사업부문 대표

CJ그룹이 역대 최대 규모의 인사를 실시했다. CJ그룹은 CJ제일제당 대표이사에 신현재 사장(56), CJ주식회사 공동대표이사에 김홍기 총괄부사장(52)을 각각 승진 임명했다고 발표했다. 또 강신호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대표(56)와 손관수 CJ대한통운 공동대표이사(57), 허민회 CJ오쇼핑 대표이사(55)를 부사장에서 총괄부사장으로 승진시키고 이외 부사장 2명, 부사장대우 9명, 상무 23명, 상무대우 42명 등 총 81명을 승진시키는 인사를 단행했다. 신규 임원 승진자는 총 42명으로 지난 3월 정기인사보다 4명 많은 역대 최대규모다.  
 
또 CJ제일제당을 바이오와 식품 두 축으로 재편하고 CJ주식회사에 기획실을 신설하는 등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70명의 임원을 전보했다.  
CJ 관계자는 “주요 경영진 세대교체와 조직개편, 글로벌·전략기획 등 미래준비 강화로 ‘2020 그레이트 CJ’를 달성하기 위한 인사”라며 “변화와 혁신을 통해 ‘월드베스트 CJ’를 반드시 달성하겠다는 그룹의 의지가 반영됐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 신임 신현재 사장은 2000년 CJ오쇼핑으로 경력 입사해 CJ주식회사 사업총괄, CJ오쇼핑 경영지원실장, CJ대한통운 글로벌부문장과 공동대표이사 등을 거쳤다. 지난 2014년 12월부터 CJ주식회사 경영총괄부사장을 맡았다. 2011년부터 CJ제일제당 대표이사를 맡아온 김철하 부회장(65)은 CJ기술원장으로 자리를 옮겨 그룹 R&D 경쟁력 강화와 식품계열사 R&D 자문을 맡는다.
 
 CJ주식회사 공동대표이사를 맡은 김홍기 총괄부사장은 2000년 CJ제일제당에 경력입사한 이후 CJ주식회사 전략팀·비서팀 등을 거쳤다. 2014년 12월부터CJ주식회사 인사총괄을 맡아 조직문화혁신과 핵심 인재확보 등 조직안정화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CJ 관계자는 “이번 인사로 CJ주식회사, CJ제일제당 등 그룹내 주요 계열사 CEO의 세대교체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최연소 임원은 CJ푸드빌 정윤규 전략기획담당으로 39세이며, 여성 임원은 CJ제일제당 식품사업부문 최자은 냉동마케팅담당(42)과 CJ E&M 안젤라킬로렌 미국사업운영담당(47) 2명이다.
  
조직개편의 방향은 글로벌 추진 가속화를 위한 실행력에 초점이 맞혀졌다. CJ제일제당은 바이오·생물자원·식품·소재 4개 사업부문을 바이오·식품으로 줄였다. 각각 신현재 사장과 강신호 총괄부사장이 맡아 책임경영을 맡는다. 
 
 CJ 관계자는 “경영전략총괄 산하에 기획실 신설은 급변하는 사업환경 변화에 맞춰 전략기획기능을 강화하려는 목적으로 그룹의 미래와 관련된 ‘빅 픽처’를 그리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