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한반도 전쟁 시 자국민 구조계획…부산에 집결해 대마도 경유 수송

중앙일보 2017.11.24 07:53
일본 정부가 한반도에 전쟁 발생 시 한국에 있는 자국민을 쓰시마(대마도)를 경유해 해상으로 수송하는 방안을 마련했다고 교도통신이 24일 정부 관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일본 정부가 외무성과 방위성, 법무성 등이 참가한 범정부적인 한반도 거주 일본인의 비상 퇴거 대책을 책정하고 있다며 이같이 전했다.  
동해 인근 미·일 해상공동훈련   (서울=연합뉴스) 한반도 인근 해상에서 12일 연합훈련에 나선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3척이 일본 자위대와 공동훈련을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한미일 3국이 함께 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한국측과의 조정이 이뤄지지 않아 일본과 미국 사이의 공동훈련 실시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7.11.12 [미국 7함대 페이스북=연합뉴스]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동해 인근 미·일 해상공동훈련 (서울=연합뉴스) 한반도 인근 해상에서 12일 연합훈련에 나선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3척이 일본 자위대와 공동훈련을 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한미일 3국이 함께 훈련을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한국측과의 조정이 이뤄지지 않아 일본과 미국 사이의 공동훈련 실시를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7.11.12 [미국 7함대 페이스북=연합뉴스] jjaeck9@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통신에 따르면 올해 들어 북한이 잇따라 탄도미사일 발사를 함에 따라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일본에 미사일이 떨어지는 경우를 상정해 전 성청(省廳·부처)이 참가하는 시뮬레이션 훈련을 했다.
 
이후 일본 정부는 관련 성청을 중심으로 한국 거주 일본인의 퇴거 계획을 마련하도록 했으며, 이달 들어 간부급 회의를 여는 등 대책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날 경우 우선 민간 항공기를 이용해 자국민의 귀국을 시키되, 여의치 못할 경우에는 자국민들을 부산에 집결시킨 다음 고속선을 이용해 나가사키 현 쓰시마로 옮긴 후 선박이나 자위대 헬기 등으로 수송하는 행동계획을 외무성과 자위대가 세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일본의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국 정부가 일본 해상자위대의 수송함이 국내에 들어오는 것을 꺼려 이달 초 트럼프 대통령의 일본 방문 때 주한 미군의 협조를 받는 것으로 기본 계획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지난 7일 아베 총리가 일본을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한반도 정세가 악화할 경우를 대비해 자국민 대피에 대한 협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다만 현재 마련 중인 대책에는 일본인 퇴거 과정에서 미군의 역할이나 한국 측의 지원 등의 내용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한반도 유사시 한국 내 일본인 퇴거 대책은 실효성을 어떻게 확보하느냐, 그리고 한미 양국의 협력을 어떻게 끌어낼지가 과제라고 통신은 지적했다.  
 
한국에는 현재 약 6만 명의 일본인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당초 일본 정부는 한반도에 만일의 사태가 발생했을 경우 공항이 폐쇄돼 이들이 민간기로 귀국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부산항 등을 통해 피난시킨다는 계획을 세웠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