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능 종료 6시간 만에 포항 규모 2.3 여진 발생…인천서도 2.6 여진 지진

중앙일보 2017.11.24 05:26
24일 기상청은 오전 12시 29분 인천 옹진군 연평도 남서쪽 76km 해역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 기상청]

24일 기상청은 오전 12시 29분 인천 옹진군 연평도 남서쪽 76km 해역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 기상청]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종료 6시간 만에 포항에서 지진이 다시 발생했다. 24일 1시 17분 27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7㎞ 지역(북위 36.11ㆍ동경 129.35)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했다.
 

잠잠하던 포항 여진 또 ‘꿈틀’
수능 끝나자 2차례 발생
규모 2.0 이상 여진 총 65회

지진의 깊이는 8㎞, 계기진도는 최대 Ⅲ로 기록됐다. 기상청은 이 지진을 지난 15일 발생한 포항 본진(규모 5.4)의 여진으로 파악했다.
 
특히 이 지진은 전날 오후 11시 27분 5초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8km 지역(북위 36.11ㆍ동경 129.37)에서 규모 2.3의 지진이 발생한 지 1시간 50분 만에 연이어 일어난 것이다.
 
이 여진들은 다행히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피해 발생했다. 하지만 그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던 여진들이 다시 시작된 게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규모 2.0을 넘는 포항 여진은 본진 발생 당일 33차례에서 이튿날 16차례로 줄었다. 사흘째에는 3차례만 발생하더니 나흘째이던 18일에는 한 차례의 여진도 없었다. 19일에는 총 5차례 여진이 있었다. 이 가운데 마지막 여진은 비교적 규모가 큰 3.5였다.
 
이어 20일에는 규모 3.6의 여진이 한 차례 일어났다가 21일에는 오전에 규모 2.0∼2.4의 여진만 3차례 발생했다. 수능 예비소집일이던 22일에는 두 차례 여진이 있었다.
 
이날 수능시험 시간에는 규모 2.0 미만의 작은 여진이 4차례 일어났을 뿐이다. 2.0이 넘는 지진은 전날 밤 10시 15분 41초의 여진(규모 2.0) 이후 약 25시간 만에 일어났다.
 
이 시각 현재 규모 2.0 이상의 여진은 총 65회 발생했다. 규모 4.0∼5.0 미만이 1회, 3.0∼4.0 미만이 5회, 2.0∼3.0 미만이 58회였다.
 
또 24일 0시 29분 56초 인천 옹진군 연평도 남서쪽 76㎞ 해역(북위 37.23·동경 125.04)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와 진도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에 따른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