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 2030 엑스포 유치 총력전 편다

중앙일보 2017.11.24 01:54 종합 20면 지면보기
지난 9월 12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2030 등록엑스포 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 총회에서 서병수 시장(오른쪽 다섯째) 등 각계 인사가 타임캡슐에 손을 얹으며 엑스포 유치를 기원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지난 9월 12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된 2030 등록엑스포 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 총회에서 서병수 시장(오른쪽 다섯째) 등 각계 인사가 타임캡슐에 손을 얹으며 엑스포 유치를 기원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2030년 등록엑스포(세계박람회) 부산 유치의 필요성을 알리고 국가 사업화(정부 승인)를 위한 국제 콘퍼런스가 열린다.
 

제4회 엑스포 유치 국제콘퍼런스
2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서
정부 승인 받아 BIE에 신청 계획
6139억 흑자, 54만 명 고용 전망

부산시는 오는 28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제4회 등록엑스포 유치 국제콘퍼런스를 연다고 24일 밝혔다. 디미트리 케르켄테즈 국제박람회기구(BIE) 사무차장, 최재철 BIE 집행위원장, 알베르토 델라쿠아 이탈리아 보코니대학 교수, 서병수 부산시장 등 300여명이 참석한다.
 
콘퍼런스에선 케르켄테즈 사무차장의 기조연설과 델라쿠아 교수의 2015 밀라노 엑스포의 성과 등 주제 발표가 있다. 오성근 범시민추진위원회 집행위원장, 개그맨 윤형빈 등이 엑스포 관련 질의응답과 토론도 펼친다.
 
2014년 7월 엑스포 유치를 결정한 부산시는 같은 해 8월 시 엑스포 추진단, 2015년 7월 범시민추진위원회를 구성해 활동에 들어간 데 이어 지난해 7월 개최 계획서를 정부에 제출했다. 정부는 지난 2월 타당성 조사에 들어갔다. 조사 결과가 나오는 내년 2월 정부가 승인(국가사업화) 여부를 결정한다. 부산시는 정부 승인이 나면 2021~2023년 BIE에 유치신청서를 낸다. 부산 개최 여부는 2023년 BIE 총회에서 결정된다.
 
부산시는 부산유치가 결정되면 2030년 5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184일간 강서구 대저동 맥도(면적 350만㎡)에서 160개국 참가와 관람객 5050만명(외국인 1273만명 포함)을 목표로 엑스포를 개최할 계획이다. 엑스포 주제는 ‘인간·기술·문화:미래의 합창’으로 정했다.
 
산업연구원(KIET) 연구결과에 따르면 부산 엑스포 개최는 생산유발 효과 49조원, 부가가치 유발 20조원, 일자리 창출 54만 명의 파급효과가 있고, 사업비 4조4194억원에 수입 5조9409억원으로 금융이자 등을 고려할 때 현재가치로 6139억원의 흑자가 전망됐다.
 
BIE의 공인 엑스포(Expositions)는 등록(Registered)·인정(Recognized)으로 나뉜다. 올림픽·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빅 이벤트로 꼽히는 등록엑스포는 5년 간격으로 0과 5로 끝나는 해에 6개월간, 인정엑스포는 등록엑스포 사이에 3개월간 개최된다. 전시관은 등록엑스포 때는 참가국이 부담해 설치하고, 인정엑스포 때는 주최국이 건축해 참가국에 무상임대한다. 1993년 대전엑스포와 2012년 여수엑스포는 인정엑스포였다.
 
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