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벨상 받은 친환경론자 "문 대통령 탈원전, 재고 바란다"

중앙일보 2017.11.24 01:29 종합 3면 지면보기
미국 오바마 정부에서 에너지부 장관을 지낸 스티븐 추 박사가 23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KAIST 에너지 포럼 주최로 열린 미래 에너지 석학 초청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미국 오바마 정부에서 에너지부 장관을 지낸 스티븐 추 박사가 23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KAIST 에너지 포럼 주최로 열린 미래 에너지 석학 초청 강연에서 발언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탈(脫)원전 정책을 재고하길 바란다.”
 

스티븐 추 전 미 에너지부 장관 조언
원전 포기하면 지구 온난화 가속
환경·경제에 모두 악영향은 상식
독일도 탈원전 후 석탄 발전 늘려
내 조언 받은 일본, 탈원전 재고 중

미국 정부에서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던 석학이 한국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정면 비판했다. 원자력 발전을 포기하면 오히려 환경이 오염되고 지구온난화가 가속화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탈원전 정책이 환경·경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학자라면 모두 아는 상식”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설득하라”고 조언했다.
 
KAIST 초청으로 방한한 스티븐 추(69) 전 미국 에너지부 장관은 2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특별강연을 했다. 추 박사는 평소 재생에너지를 개발해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기후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주창한 인물이다.
 
추 박사는 환경론자다. 이날 강연 첫마디도 “1880년 이래 지구 온도는 계속 상승하고 있다”는 경고였다. 하지만 이날 강연에서 추 박사는 독일·일본·미국 사례를 거론하며 “탈원전 정책이 환경오염을 유발한 건 역사적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독일 정부가 탈원전을 선언한 이후 부족한 전력을 생산하기 위해 석탄 발전량을 늘렸기 때문이다. 그에 따르면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탈원전을 선언한 것은 정치적 판단이었다. 그는 “극좌파의 의사결정 때문에 큰 실수를 했다”고 평가했다.
 
잘못된 정책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뒤집어쓰고 있다. 그는 “탈원전 정책 이후 독일 산업은 (전력 발전량 감소로) 피해를 봤다. 석탄 발전으로 증가한 미세먼지·이산화탄소도 국민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물론 신재생에너지로 이행하지 말자는 주장은 아니다. 그는 “재생에너지에 꾸준히 투자하면서 비중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원자력 발전을 병행해야 환경오염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성급하게 신재생에너지 이행을 추진하면 돌아오는 결과는 전기요금 인상이다. 추 박사는 “재생에너지 기술이 발전할 때까지 원자력 발전은 병행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액화천연가스(LNG)도 대안은 아니다. 그는 “물론 석탄보다는 친환경적이지만 LNG는 여전히 이산화탄소와 질소산화물을 배출한다”며 “미세먼지 문제를 야기하는 LNG는 구세주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노벨상을 수상한 과학자다. 과학자로서 한국의 에너지 정책 평가를 주문했다. 문재인 정부는 206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로 완전히(100%)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내세운 바 있다. 목표 달성 가능성을 묻자 추 박사는 단호한 어조로 “불가능하다”고 답했다. 한국은 중동처럼 일조량이 좋지 않아 태양광 발전에 한계가 있다. 또 영국처럼 바람이 세차지 않아 해상풍력 발전도 제한적이다. 그렇다고 육상 풍력발전소를 세울 만큼 땅덩이가 충분하지도 않다는 게 근거다. “한국이 2060년까지 신재생에너지로 전력의 50%를 발전하기도 어려울 것”이라는 게 추 박사의 냉정한 평가다.
 
후쿠시마(福島) 원전 사고 이후 일본의 정책에 대해서도 귀띔했다. 후쿠시마 사태 이후 일본도 탈원전을 선언했다. 하지만 추 박사는 “최근 일본을 방문해 고위 관료에게 탈원전은 잘못된 결정이라고 조언했고 이에 일본도 탈원전 정책을 재고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스티븐 추 박사
중국계 미국인 스티븐 추 박사는 1976년 미국 버클리 캘리포니아대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한 친환경 에너지 전문가다. 97년 레이저를 이용해 원자를 냉각·분리하는 연구로 노벨물리학상을 수상했다. 지금은 스탠퍼드대 물리학과 석좌교수 겸 분자및세포생리학과 교수로, 차세대 에너지와 기후변화를 연구한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 재임 기간 제12대 에너지부 장관을 역임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