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점슛 6개 22점 ‘클레이 준범’ 한국 농구 새 슈터 떴다

중앙일보 2017.11.24 01:00 경제 7면 지면보기
농구대표팀 슈터 전준범. [사진 대한민국농구협회]

농구대표팀 슈터 전준범. [사진 대한민국농구협회]

한국 농구에 새로운 ‘간판 슈터’가 떴다. 전준범(26·현대모비스·1m94cm)이 고비 때마다 해결사 능력을 발휘하며, 한국의 첫 승을 이끌었다.
 

농구 월드컵 예선서 뉴질랜드 제압
센터 오세근도 ‘더블 더블’ 맹활약

국제농구연맹(FIBA) 랭킹 34위 한국은 23일 뉴질랜드 웰링턴의 TSB뱅크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농구월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1차 예선 1차전에서 뉴질랜드(27위)를 86-80으로 물리쳤다. 처음으로 홈 앤드 어웨이 방식을 채택한 농구 월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예선은 1·2차로 나눠 열린다. 뉴질랜드·중국·홍콩과 A조에 속한 한국은 원정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한국은 지난 8월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열린 아시아컵에서도 뉴질랜드를 만나 2승을 거뒀다. 그러나 적지인 뉴질랜드에서 치르는 원정경기는 쉽지 않았다. 시즌 도중 대표팀을 소집해 선수들끼리 호흡을 맞출 시간도 많지 않았다. 허재(52) 농구대표팀 감독은 “소집 전날까지 소속 팀에서 경기를 한 선수도 있다. 비행기를 타고 오래 이동한 탓에 체력 부담이 컸다”고 했다. 또 심판진은 뉴질랜드에 유리한 판정을 하는 ‘홈 콜’로 한국 선수들을 수차례 힘빠지게 만들었다.
 
한국은 이날 한발씩 더 뛰는 빠른 농구로 뉴질랜드에 맞섰다. 시즌 도중 코뼈가 부러졌던 대표팀 주장 양희종(33)은 “핑계 대지 않겠다”면서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서는 투혼을 보였다. 고비 때마다 전준범이 해결사 역할을 해냈다. 지난 8월 아시아컵 때 처음 대표팀에 뽑혔던 전준범은 문태종(42·오리온)·조성민(34·LG)이 나이가 들면서 빠진 슈터 공백을 훌륭히 메웠다.
 
이날 전준범은 뉴질랜드를 상대로 3쿼터까지 3점슛 6개를 던져 4개를 성공시켰다. 승부의 마지막 고비인 4쿼터에서도 잇따라 슛을 성공시키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4쿼터 초반 60-62로 역전을 허용한 상황에서 전준범은 3점슛을 성공시키며 재역전을 이끌었다. 이어 77-75, 2점 차로 쫓기던 4쿼터 종료 1분 5초 전, 오른 측면에서 던진 3점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날 전준범은 3점슛 8개를 던져 6개를 넣는 등 22점을 올리며 한국의 공격을 주도했다. 간판 센터 오세근(30·KGC인삼공사·2m)도 14점 10리바운드로 ‘더블 더블’을 기록했다.
 
FIBA는 트위터를 통해 “전준범이 한국의 승리를 위해 불꽃 같은 슛을 터트렸다”고 전했다. 농구 팬들은 미국프로농구(NBA)에서 빼어난 3점슛 능력을 보인 클레이 톰슨(골든스테이트)에 빗대 ‘클레이 준범’이라며 찬사를 보냈다. 허재 감독은 “한국 농구가 신장은 작지만 선수들의 슈팅 능력은 어느 팀보다 낫다. 좋은 플레이로 잘 이겨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전을 마치고 곧장 귀국길에 오른 한국대표팀은 26일 고양체육관에서 중국(24위)과 2차전을 치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