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믿을맨’된 식스맨 큰 꿈 이룬다

중앙일보 2017.11.24 01:00 경제 6면 지면보기
프로농구 원주 DB의 돌풍이 거세다. 개막 후 5연승으로 상위권(2위)을 달리고 있다. 지난 시즌까지 벤치를 달궜던 식스맨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왼쪽부터 맹상훈(가드)·김영훈(포워드)·김태홍(포워드)·서민수(포워드)·최성모(가드). [최승식 기자]

프로농구 원주 DB의 돌풍이 거세다. 개막 후 5연승으로 상위권(2위)을 달리고 있다. 지난 시즌까지 벤치를 달궜던 식스맨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왼쪽부터 맹상훈(가드)·김영훈(포워드)·김태홍(포워드)·서민수(포워드)·최성모(가드). [최승식 기자]

프로농구 원주 DB 프로미 주장 김태홍(29·포워드)은 7년차다. 2011년 전주 KCC에 입단해 5년간 뛰고 지난 시즌 DB로 이적했다. 경기당 17분 정도 뛰면서 5점 정도를 넣는다. 전형적인 ‘식스맨’이다. 지난 시즌엔 경기당 4분 20초를 뛰었다. 3년차 서민수(24·포워드)는 지난 2년간 승부가 기울면 잠깐 등장하는 선수였다. 최성모(23·가드)·맹상훈(23·가드)·김영훈(25·포워드)도 코트보다 벤치가 편한 선수들이었다. 그러나 이 모든 건 지난 시즌까지 얘기다.
 

프로농구 원주 DB 2위 선전 비결
허웅 입대, 김주성 체력 저하에도
후보 선수들이 팀 주축으로 성장
“감독·코치가 실수해도 격려해줘”

‘리빌딩 전문가’ 이상범 감독 부임
높이 농구서 뛰는 공격 농구로 바꿔
“선수들 키워 3년 안에 우승할 것”

원주 DB는 2017~18시즌 프로농구 ‘돌풍의 핵’이다. 2라운드 현재 10승 4패(승률 0.714)로 서울 SK(13승 3패)에 이어 2위다. 그 중심에 경기당 10분도 채 뛰지 않는 ‘벤치워머(벤치 대기 후보선수)’들이 있다. 이들이 DB의 상승세를 이끌고 있다.
 
올 시즌 경기당 11분 11초를 뛰는 김영훈은 “감독·코치님이 실수해도 격려해준다. 덕분에 ‘나도 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평균 10.6점을 넣은 김태홍은 “출전 시간이 늘면서 한계로 여겼던 것을 하나씩 깨고 있다”고 말했다. 7.5점, 5.6리바운드를 기록 중인 서민수는 “우리는 잃을 게 없었다. 마음이 편하니 좋은 플레이가 나온다”고 말했다.
 
DB의 고공행진은 예상치 못한 결과다. 고양 오리온과 함께 유력한 최하위 후보였다. 5위였던 지난 시즌보다 전력은 약화했다. 주전 가드 허웅(25)이 군(국군체육부대)에 입대했고, 윤호영(33·포워드)이 왼발 아킬레스건을 다쳤다. 은퇴를 앞둔 김주성(38·센터)은 전성기 때처럼 뛰지 못한다.
 
지난 시즌 직후 부임한 이상범(48) 감독조차 “1~2년 밑바닥 찍을 각오를 했다”고 말했다. 엄살이 아니다. 두경민(26·가드)과 김주성을 빼면 지난 시즌 경기당 10분 이상 뛴 선수가 없다. 선수층까지 얇아 엔트리 16명을 채우기도 벅찼다.
 
그런 점에서 ‘리빌딩 전문가’ 이상범은 최적의 카드다. 2009~14년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 시절, 하위권 팀을 우승(2012~13시즌)으로 이끌었다. 그런 그에게도 DB는 벅찬 도전이다. 이 감독은 “경기에 자주 나가지 못하는 선수들에게는 감독이 먼저 믿음을 줘야 한다”며 “장점만 생각하고 경기에 내보내야 한다. 단점을 보는 순간 선수를 믿지 못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상범 감독은 요즘 작전타임을 잘 안 쓴다. 스스로 위기를 헤쳐가란 의미다. 실수한 선수는 오히려 격려한다. 이 감독은 “지금은 알을 깨는 과정이다. 언젠가 한계에 부딪힌다. 그때 내가 나서면 된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2014년 2월 KGC 감독에서 물러난 뒤 3년간 일본을 돌며 선수와 코칭스태프를 지도했다. 이 감독은 “일본 경험을 통해 눈높이 지도의 중요성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물론 김주성은 여전히 팀의 버팀목이다. 이번 시즌 들어 이 감독은 체력을 고려해 김주성을 4쿼터에 기용한다. 그러다 보니 DB는 김주성이 뛰는 경기 후반 특히 강하다. 이번 시즌 14경기 중 3쿼터까지 앞선 6경기를 모두 이겼다. 4쿼터 역전승도 8경기 중 4경기다. 또 이 감독은 지도자 준비를 하는 김주성에게 후배 ‘빅맨’ 교육을 부탁했다. 선수들에게는 “김주성으로부터 뽑아낼 수 있는 건 모두 뽑아내라”고 주문했다. 서민수는 “형이 직접 시범을 보이며 노하우를 공유해준다. 은퇴를 안 하면 좋겠다”며 웃었다. 김주성은 “어린 선수들이 커가는 모습을 보면 흐뭇하다”고 말했다.
 
버튼

버튼

DB는 예전에 ‘동부(DB 전신)산성’으로 불리며 수비 농구로 상위권을 유지했다. 이상범 감독은 부임 후 공격 농구로 팀 컬러를 바꿨다. 외국인 가드 디온테 버튼(23·미국)과 두경민이 공격을 이끈다. 외국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 버튼은 경기당 22.4득점, 8.5리바운드, 4.3어시스트를 기록 중이다. 동료들과 협력 플레이도 잘한다. 팬들은 두 선수의 이니셜 ‘D(두경민)’ ‘B(버튼)’을 따 ‘환상의 DB’로 부른다. 지난 시즌 부상으로 신음했던 두경민은 이번 시즌 평균 15점을 기록 중이다.
 
DB는 이달부터 모기업 CI를 동부에서 DB로 바꿨다. DB는 ‘큰 꿈과 이상을 가지고 미래를 준비하겠다’는 뜻을 담은 ‘Dream Big’의 약어라고 설명했다. 이상범 감독은 “젊은 선수들을 잘 키워 3년 안에는 우승에 도전할 수 있는 팀으로 만들겠다”며 “선수들도 더 큰 꿈을 가슴에 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원주=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