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다시 뛰는 서울 아파트값

중앙일보 2017.11.24 01:00 경제 2면 지면보기
서울 양천구 목동의 ‘대장 주’ 격인 신시가지 7단지 전용면적 101㎡ 아파트가 최근 14억6000만원에 거래됐다. 8·2 부동산 대책 발표 직전 13억5000만원에 팔린 뒤 9월 13억2000만원으로 내려갔다가 1억원 넘게 오른 것이다. 현재 호가(부르는 값)는 15억원이다. 인근 초이스공인 대표는 “추가 상승을 기대한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둬들여 물건이 별로 없고, 거래도 많지 않다”고 말했다.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전용 84㎡도 최근 14억6000만원에 팔려 8·2 대책 이전 고점(14억원)보다 6000만원 비싸게 거래됐다.
 

오름폭 1주일 새 두 배로 커져
다음 주 ‘주거복지 로드맵’ 발표
거래 급감하며 눈치보기 장세 계속
수도권 소폭 상승, 지방은 하락

추세적 상승세일까. 서울 아파트값(주간 기준)이 8·2 대책 발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하지만 거래가 뒷받침되지 않는 ‘반쪽짜리’ 상승세라는 게 전문가 지적이다.
 
2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18% 상승해 지난주(0.09%)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8·2 대책 발표 직전인 7월 31일(0.33%) 이후 15주 만의 최대 상승 폭이다. 감정원은 전국 7192가구(표본 수)를 대상으로 한 주 동안 이뤄진 거래가격과 호가를 고려해 적정 시세를 추정한다.
 
다시 뛰는 서울 아파트값

다시 뛰는 서울 아파트값

강여정 감정원 주택통계부장은 “정부 규제 여파로 거래가 급감한 가운데, 재건축 등 호재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올랐다”고 말했다. 양천구 아파트값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지난주 0.17%에서 이번 주 0.5%로 오름폭이 세 배로 커졌다. 최근 많이 오른 강남 집값에 비해 싸다는 인식 때문에 ‘갭 메우기’를 한 영향이라는 게 현지 중개업소들의 얘기다. 강남권인 송파구(0.13%→0.45%)와 강남구(0.22%→0.31%), 서초구(0.1%→0.15%)도 상승 폭이 커졌다. 경기도와 인천 아파트값은 각각 0.03%, 0.02% 올라 전주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지방은 2주 연속 하락 폭이 커졌다. 김규정 NH투자증권 부동산연구위원은 “서울만 눈에 띄게 시장 분위기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지역과 달리 정부 규제에도 서울 집값이 오르는 이유는 뭘까. 전문가들은 ‘주택 공급 부족’을 꼽는다. 서울 주택보급률은 2015년 기준 96%에 그친다. 허윤경 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서울은 여전히 수급이 취약한 지역”이라고 말했다. 서울 집값이 쉽게 내려가지 않을 것이란 인식이 강한 이유다. ‘시중 뭉칫돈이 갈 곳이 없다’는 분석도 여전하다. 다만 이런 분위기가 지속할지는 미지수다. 단기 호가 상승 등으로 부담을 느낀 매수자가 매수세를 걷어 들인 데다 정부의 추가 대책 발표까지 앞두고 있어서다.
 
다음 주 정부가 발표 예정인 ‘주거복지로드맵’에는 다주택자의 임대사업자 등록을 유도할 인센티브 방안 등이 담길 예정이다. 다주택자를 압박하기 위해 임대사업자 미등록 시 세제상 불이익을 주는 방안도 거론된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금리 인상 현실화, 대출·세금 규제 같은 변수도 많아 당분간 눈치 보기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거래량이 뒷받침되지 않는 것도 한 요인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달 들어 23일까지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4526건이다. 하루 평균 197건으로, 지난해 11월 거래량(하루 평균 364건)보다 크게 줄었다. 
 
황의영·김기환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