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롯데제과, 인도 아이스크림 회사 1645억원에 인수

중앙일보 2017.11.23 19:26
롯데제과가 23일 인수한다고 밝힌 인도 아이스크림 제조, 판매 업체 하브모어. [사진 롯데제과]

롯데제과가 23일 인수한다고 밝힌 인도 아이스크림 제조, 판매 업체 하브모어. [사진 롯데제과]

롯데제과가 인도 아이스크림업체를 인수한다. 인도에서의 글로벌 식품 회사로 자리 잡기 위해서다. 
 

인도 서북부 구자라트의 하브모어
73년 역사, 시장점유율 2위 빙과 업체
초코파이와 힘 합해 전국 브랜드로 발돋움

롯데제과는 인도 서북부 지역 중심 주인 구자라트에 있는 아이스크림 제조·판매회사 하브모어의 주식 100%(100만주)를 1645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23일 발표했다. 

1944년 설립된 하브모어는 자산 규모 450억원, 직원 960여 명에 달하는 지역기업이다. 현재 150여 종의 빙과 제품을 제조해 3만 여개 점포에서 판매하고 있다. 아이스크림 전문매장 112곳도 운영하고 있다. 시장 점유율 2위로 올해 예상 매출은 1000억원 수준이다.  
 
롯데제과가 23일 인수한다고 밝힌 인도 아이스크림 제조, 판매 업체 하브모어. 하브모어는 아스크림 전문점 112곳도 운영하고 있다. [사진 롯데제과]

롯데제과가 23일 인수한다고 밝힌 인도 아이스크림 제조, 판매 업체 하브모어. 하브모어는 아스크림 전문점 112곳도 운영하고 있다. [사진 롯데제과]

롯데제과는 2004년 국내 식품회사로는 처음으로 인도에 진출했다. 그동안 초코파이 공장을 세우고 초코파이 중심의 판매 전략을 펼쳐왔다. 지난해 매출은 700억원에 육박한다. 롯데제과는 하브모어 인수로 인도시장에서 글로벌 식품회사로서의 위상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는 하브모어를 전국 브랜드로 키우고 롯데제과의 초코파이·껌·사탕 제품군과 연결해 시너지를 낼 예정이다. 최근 인도의 아이스크림 시장은 연평균 15%씩 성장하고 있다. 냉장·냉동 시설이 개선되고 소득 수준이 높아지면서다.
 
롯데그룹은 최근 인도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높은 경제성장률과 젊은 인구구조에 성장 가능성이 높은 지역이기 때문이다. 롯데그룹은 식품 외에도 유통ㆍ 관광 서비스 등 다양한 산업부문에 진출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신동빈 회장은 수차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만나 현지 투자 강화 방안을 논의하면서 물밑 작업을 진행해왔다. 신 회장은 2015년 8월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를 만나 “롯데가 강점을 가지고 있는 다양한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