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 南우랄서 수백배 ‘방사성 물질’ 검출…“인체에 無영향” 주장

중앙일보 2017.11.21 22:25
러시아 남(南) 우랄지역에서 방사성 물질 '투레늄-106'이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사진 연합뉴스=로이터]

러시아 남(南) 우랄지역에서 방사성 물질 '투레늄-106'이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사진 연합뉴스=로이터]

 
러시아 우랄지역에서 평시의 수백 배에 이르는 방사성 물질 ‘루테늄-106’이 검출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21일(현지시간)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기상-환경감시청은 지난 9~10월 러시아의 방사능 수준에 관한 보고서를 발표하면서 “9월 25일부터 10월 1일 사이에 남(南) 우랄지역에 설치된 관측소에서 극단적으로 높은 수준의 방사성 핵종 루테늄-106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특히 첼랴빈스크 주(州) 오조르스크(Озёрск) 시의 핵 재처리 시설인 ‘마약’(Mayak nuclear facility) 센터 인근에 있는 아르가야슈 마을에서는 전달 대비 986배, 노보고르니 마을에서는 440배의 루테늄-106이 측정됐다고 덧붙였다.
 
[사진 러시아 DailyMail]

[사진 러시아 DailyMail]

 
이어 감시청은 이 물질이 타타르스탄, 볼고그라드, 로스토프나도누 등 러시아 남서부 지역에서도 검출됐으며, 이후에는 이탈리아에서 북유럽 등 다른 유럽국가에서도 흔적이 일부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감시청은 이 물질은 허용치의 수만 배 이하로 검출됐다며 주민 건강에는 아무런 위험도 없다고 강조했다.
 
‘루테늄-106’은 원자 분열로 생성되고 자연적으로 발생하지 않는 방사성 핵종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이를 근거로 수치가 높게 측정된 지점 인근에 있는 러시아 핵 재처리 시설인 마약 센터에서 방사성 물질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마약 센터는 지난 1957년 9월에도 냉각 시스템 이상으로 방사성 물질 방출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이 사고로 10일 만에 200여 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마약 센터 측은 현재 검출된 ‘루테인-106’을 생산하고 있지 않다며 이번 사례와 센터와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gn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