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브람 40점-김요한 4블로킹, 프로배구 OK저축은행 탈꼴찌

중앙일보 2017.11.21 22:03
프로배구 OK저축은행이 대한항공을 꺾고 최하위를 벗어났다.
21일 인천 대한항공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OK저축은행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21일 인천 대한항공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OK저축은행 선수들. [사진 한국배구연맹]

 
OK저축은행은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18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3-1(25-21, 33-31, 25-27, 25-21)로 승리했다. 2연패에서 벗어난 OK저축은행은 4승6패(승점 12)를 기록, 한국전력을 제치고 6위로 올라섰다. 2연패에 빠진 대한항공(4승6패·승점 13)은 4위를 유지했다. 브람은 후위공격 22개를 포함해 40점(공격성공률 61.29%)을 올렸고, 송명근은 서브득점 3개 포함 23득점(공격성공률 70.37%)을 기록했다.
 
OK저축은행 [사진 한국배구연맹]

OK저축은행 [사진 한국배구연맹]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은 미들블로커 김요한을 선발 출전시켰다. 김 감독은 "공격력은 한상길보다 떨어져도 서브와 블로킹에선 김요한이 더 낫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다 보니 OK저축은행의 공격은 양 날개에 집중됐다. 하지만 브람과 송명근이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브람은 1세트에서 후위공격 5개 포함 11점을 올리며 공격을 이끌었다. 2세트에도 지친 기색 없이 23개의 공격 중 15개를 성공시켰다. 송명근도 뒤지지 않았다. 점유율은 브람보다 낮았지만 60%가 넘는 공격성공률을 보였다. 서브에이스도 1세트 2개, 2세트 1개를 기록했다. 김요한도 블로킹 2개를 성공시키며 제 몫을 했다. 박원빈이 2세트 도중 부상을 당하긴 했지만 듀스 접전을 따내 김 감독의 구상대로 경기가 흘러갔다.
 
OK저축은행 2세트 막판 의외의 변수에 발목을 잡혔다. 24-23에서 송희채의 공격이 성공했지만 대한항공은 터치네트에 대한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송희채가 네트를 건드린게 확인됐다. 24-24 듀스에선 브람이 공격하는 순간 기록석에선 부저가 울리기도 했다. 기록석에서 서브 순서가 잘못됐음을 지적했으나 순서엔 오류가 없었다. 주심은 그러자 대한항공의 득점을 인정했다. 브람의 공격이 먼저 시도된 뒤 부저가 울렸기 때문에 득점에 문제가 없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OK저축은행은 끈끈한 플레이로 끝내 재역전에 성공하며 2세트를 따냈다.
 
경기 중 울린 부저에 대해 항의하고 있는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경기 중 울린 부저에 대해 항의하고 있는 김세진 OK저축은행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대한항공도 손쉽게 물러나진 않았다. 김학민 대신 투입된 곽승석이 공수에서 활발한 역할을 했다. 한선수와 교체돼 들어간 황승빈도 토스 실수를 조금씩 저질렀지만 게임을 잘 풀어나갔다. 초반 주춤했던 가스파리니도 덩달아 살아나 3세트를 이겼다. 하지만 최후의 승자는 OK저축은행이었다. 4세트에서도 브람이 해결사 역할을 해내며 공격유효율 19.23%에 머무른 대한항공을 압도했다.
 
김세진 감독은 "요한이가 잘 해줬다. 브람도 어려운 공격을 잘 해결했다. 둘의 움직임을 칭찬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경기 중단 상황에 대해선 "기록석에서 서브 순서를 지적하려면 빨리 중단시켜야 했다. 그래도 심판의 판정은 맞았다는 걸 인정한다. 항의를 한 건 지푸라기도 잡고 싶은 심정에서였다"고 했다. 연패에서 벗어났지만 김 감독의 표정은 어두웠다. 박원빈의 부상이 심각했기 때문이다. 김 감독은 "블로킹하다 엄지 쪽에 맞아 찢어졌다. 3~4경기는 결장할 것 같다. 경기를 하다 다친 것이라 불가항력이다. 이기고도 웃을 만한 분위기가 아니다"라고 씁쓸해했다.
 
부진에 빠진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도 비슷한 처지였다. 경기 전 박 감독은 "우리 플레이를 못하고 있다. 분석을 하고 경기를 준비했다"고 했지만 이날도 46.73%의 저조한 공격성공률을 보였다. 특히 20점대 접전 상황에서 실수를 연발했다. 박기원 감독은 "선수간의 엇박자가 나고 있다. 우리가 잘 못 해서 진 경기다. 나도 답답하다"고 했다.
 
인천=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