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협력해 문제 해결하는 능력…한국, 싱가포르·일본·홍콩 다음

중앙일보 2017.11.21 19:01
우리나라 만 15세 학생들이 다른 사람과 협력해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 세계 최상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우리나라 만 15세 학생들이 다른 사람과 협력해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 세계 최상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우리나라 만 15세(중3~고1) 학생들의 ‘협력적 문제 해결력’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상위 수준으로 나타났다.
 

OECD, ‘협력적 문제 해결력’ 결과 발표
‘국제 학업 성취도 평가’ 혁신적 평가 영역
2015년 첫 실시, 전세계 52개국 참가

OECD는 회원국 32개국을 포함해 세계 52개국의 학생을 대상으로 한 ‘국제 학업 성취도 평가 (PISA) 2015’의 ‘협력적 문제 해결력’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PISA는 3년 주기로 읽기와 수학, 과학 성취도를 국제적으로 비교하는데, 2015년 처음으로 협력적 문제해결력을 평가했다. 다른 사람과 협력해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 미래사회에 필요한 역량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어서다. 우리나라에서는 중학생 548명, 고등학생 5201명 등 총 5749명이 지난 2015년 평가에 참여했다.
 
평가 결과에 따르면 한국은 평균점수 538점을 받아 OECD 회원국 가운데 2~5위, 전체 참여국 중에는 3~7위를 기록했다. PISA는 평균점수 오차를 고려해 순위를 범위로 제시한다. 예를 들어 2∼5위라는 것은 평균점수 오차를 고려하면 최고 2위, 최저 5위에 해당할 수 있다는 의미다.
자료: 교육부

자료: 교육부

국가별 순위에서는 싱가포르가 평균점수 561점으로 1위에 올랐다. 그 뒤를 일본(552점, 2위), 홍콩(541점, 3~5위)이 이었다. 싱가포르는 PISA평가의 읽기와 수학, 과학 성취도 모두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캐나다는 535점, 핀란드는 534점으로 모두 4~10위를 차지했다. 미국은 520점으로 11~16위였다. 구자옥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글로벌교육본부 실장은 “2003년과 2012년에 개인 문제해결력을 평가한 적이 있는데, 두 번 모두 1위를 했다. 한국 학생들의 문제 해결력 수준이 높은 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제해결력 평가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 자체에 초점을 두는 게 아니라 학생들이 공동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의 협력적 태도를 평가한다. 컴퓨터 화면에 제시된 상황에서 가상의 팀원과 함께 대화를 해나가는 과정에서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답변 4개 중 하나를 고르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 과정에서 상대방의 지식과 노력을 이끌어 내고, 다른 팀원을 배려하거나 이해하는 능력을 평가한다.
'협력적 문제해결력'은 여러명이 하나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의 소통 능력을 평가한다.

'협력적 문제해결력'은 여러명이 하나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의 소통 능력을 평가한다.

 '협력적 문제해결력'은 여러명이 하나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의 소통 능력을 평가한다.

'협력적 문제해결력'은 여러명이 하나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의 소통 능력을 평가한다.

예컨대 세 명의 학생이 각각 지리, 국민, 경제로 분야를 나눠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상황에서 나머지 학생들이 같은 분야를 맡고 싶다고 하면 어떻게 대화를 이어갈지를 상황에 맞는 답변을 고르는 식이다. 이런 상황에서 “왜 너희가 먼저 고르는 거야?” “문제나 빨리 푸는 게 어때?”라는 답변보다는 “각자 그 주제를 왜 선택하고 싶은지 설명해줄래?”처럼 상황을 중재하고 상대방을 배려하는 답변이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신동원 휘문고 교장은 “대입에서 학생부종합전형이 자리 잡으면서 학교 수업도 모둠을 이뤄 하나의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이 늘어났다. 이 과정에서 학생들의 협업 능력이 향상된 것 같다”고 말했다.
 
성별 성취도에서는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높게 나타났다. 우리나라 여학생의 협력적 문제해결력 점수는 556점으로 남학생(523점)보다 33점 높았다. OECD 평균적으로도 여학생의 점수가 남학생보다 29점 높았다.
자료: 교육부

자료: 교육부

OECD는 협력적 문제해결력 평가와 함께 다른 사람과의 관계, 팀워크 존중 여부도 조사했다. 우리나라 학생들은 대체로 OECD 평균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나는 남의 말을 잘 들어주는 사람이다’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한 학생은 95%로 OECD 평균(87%)은 물론 전체 국가 중 가장 높았지만, ‘나는 반 친구들이 성공하는 것을 보는 게 즐겁다’는 질문에는 82%가 ‘그렇다’고 답해 OECD 평균(88%)보다 낮게 나타났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