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의식 찾은 JSA 귀순 병사 "TV 켜달라, 먹을 것 달라"

중앙일보 2017.11.21 18:53
지난 13일,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가 TV를 시청하게 해달라며 의사를 표시하는 등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귀순에 성공했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해 병실엔 태극기가 놓이는 등 심리안정 치료도 병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17.11.17.아주대 이국종 교수. 김춘식 기자

2017.11.17.아주대 이국종 교수. 김춘식 기자

정부 소식통은 21일 "귀순 북한 군인이 TV를 시청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하는 등 의식을 회복했다"면서 "일단 남한에 잘 왔다는 심리적 안정감을 주기 위해 우리 영화를 틀어주고 있고, 귀순자가 이를 시청하는 수준까지 회복했다"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귀순한 북한 병사는 병원 의료진에게 "먹을 것을 달라"고 말을 하는가 하면, 신체의 아픈 부위를 표현하는 등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귀순자가 의료진에게 정확하고 확실히 의사를 표현하는 등 대화를 하고 있다"면서 "현재 상태로는 위험한 고비는 모두 넘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병원 측은 병사의 심리적 안정을 되찾기 위해 병실에 태극기를 걸어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통은 "귀순자가 총상에 대한 두려움과 스트레스를 심하게 받고 있다"면서 "남한에 잘 왔다는 심리적 안정감을 주기 위해 병실에 태극기를 걸어놓고 심리안정 치료를 병행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유엔사는 이르면 22일 이번 사건에 대한 중간조사결과를 발표하는 방안을 우리 군과 협의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소식통은 "TOD에는 대대장과 부사관 2명이 JSA 남측 지역에 북한군 추격조가 쏜 총에 맞고 쓰러진 귀순자를 안전한 곳으로 4∼5m가량 끌어내는 장면이 들어 있다"고 설명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