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종아동 찾기부터 물류까지"…LG유플러스, 드론 사업 진출

중앙일보 2017.11.21 17:23
LG유플러스 최주식 FC부문장(왼쪽)이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U+스마트드론 클라우드 드론관제시스템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최주식 FC부문장(왼쪽)이 LG유플러스 용산 사옥에서 U+스마트드론 클라우드 드론관제시스템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 LG유플러스]

“상암동 하늘공원에서 미아가 발생했습니다. 빨간 점퍼 차림의 6세 남자아이입니다. 즉시 출동 바랍니다.”
 

LG유플러스, 드론 관제 시스템 사업 진출 선언
원격 드론 조종, 실시간 영상 전송도 가능해져
"5G 시대 열리면 더욱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

21일 LG유플러스는 실종 장소에 드론을 원격으로 띄워 단시간 안에 미아를 찾는 기술을 시연했다.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하늘공원에 띄워진 드론은 실종 장소 주변 10㎞를 자율비행하며 HD급 영상을 실시간으로 용산에 위치한 LG유플러스 관제 시스템으로 전송했다. 관제 시스템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영상 분석 작업 3분 만에 실종 아이를 찾아 주변 안전요원에게 인계를 요청했다.  
 
LG유플러스는 이날 “실종자 수색은 물론 물류 수송ㆍ측량도 가능한 드론 관제 시스템을 상용화하겠다”고 발표했다. LG유플러스의 LTE 통신 네트워크와 원격 제어 시스템을 활용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드론을 활용하는 데 앞장서겠다는 것이다.
 
기존 드론 시스템은 와이파이나 무선 주파수를 활용하는 컨트롤러로 드론을 제어해야 했다. 그러나 LG유플러스는 LTE 네트워크로 관제 시스템과 드론을 연결한다. 기존의 10㎞ 안팎에서만 조작 가능했던 드론을 이제는 수백㎞ 떨어진 거리에서도 제어할 수 있다.  
 
목적지와 경로를 입력하면 특별한 조작 없이도 자율주행으로 드론을 비행하게 할 수 있다. 드론이 촬영한 영상을 IPTV로 확인하거나 인터넷을 통해 전 세계 어디에서든 라이브로 시청할 수도 있다.
 
그간 국내에서 드론 운항은 조종자나 감시자의 맨눈으로 드론을 볼 수 있는 범위에서만 한정됐다. 그러나 지난 10일 ‘드론 특별 승인제’가 시행되면서 안전 기준만 충족하면 야간 비행과 비(非) 가시권 비행도 가능해졌다.
 
LG유플러스의 드론 시스템은 도서 산간 지역의 택배 서비스나 의약품을 비롯한 긴급물자 배송까지도 가능하다. 내년에는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드론을 본격적으로 활용하고, 3D 지도ㆍ실시간 드론 길 안내 시스템도 새로 선보일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올해 초부터 산업용 드론 제조업체인 ‘프로드론’과 관제 솔루션을 만드는 ‘테라드론’과 손잡고 관련 사업 진출을 준비해왔다. 우선 국내 100여곳의 측량 기업과 협력해서 관련 산업에 진출할 예정이다.
 
최주식 LG유플러스 FC부문장(부사장)은 “드론을 잘 활용하면 기존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5G(세대) 네트워크가 상용화되면 더욱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5G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면 HD급 화질보다 16배 더 선명한 8K 화질의 영상을 지연 현상 없이 전송할 수 있다고 LG유플러스는 설명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