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형 교회의 성추문 사건, 신앙과 현실 사이 '로마서 8:37'

중앙일보 2017.11.21 16:18
'로마서 8:37

'로마서 8:37

감독 신연식 | 장르 드라마, 가족, 범죄 | 상영 시간 134분 | 등급 15세 관람가
 

[매거진M] '로마서 8:37' 영화 리뷰

 
★★★★
 
 
[매거진M] 대형 교회에서 일어나는 추한 만행과 야합. “3대째 모태신앙”이라는 신연식 감독은 그간 한국 교회에 느꼈던 복잡한 감정을 이 영화에 낱낱이 풀어낸 듯하다. 그래서 신 감독의 어떤 영화보다 사실적이며 냉정하다. 
 
‘로마서 8:37’

‘로마서 8:37’

전도사 안기섭(이현호)은 오랫동안 따랐던 강요섭(서동갑) 목사를 도우려 부순교회 간사로 들어간다. 박강길(김종구) 목사와 권력 투쟁이 한창인 때, 강 목사에게 성추행 및 성폭행을 당했다는 신도들의 제보가 이어지고, 기섭은 이것이 모두 사실임을 알게 된다. 이 영화는 괴로워하는 기섭을 통해, 자신과 타인 즉 인간의 원천적인 욕망과 죄에 관해 묻는다. 신앙과 현실 사이에 선 신자(信者)의 고통에 여운이 깊이 남는다. 
 
TIP 배우들의 진솔하고도 마음을 울리는 연기가 영화의 정서를 더 풍성하게 한다. 
 
 
김나현 기자 respiro@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