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안철수 향해 “신뢰 상실하면 지도자 아냐”

중앙일보 2017.11.21 14:27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론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1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론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바른정당과의 연대·통합 여부를 놓고 국민의당 내 갈등이 고조된 가운데, 박지원 전 대표가 21일 안철수 대표를 향해 “지도자가 신뢰를 상실하면 지도자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국민의당 ‘끝장토론’이 예정된 21일 오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이 같은 글을 올렸다.
 
박 전 대표는 “어제(20일) 분명코 안 대표는 전ㆍ현직 지도부 초청 오찬회동에서 김동철, 박주선, 주승용, 박지원 등 참석자 전원의 요구대로 통합ㆍ연합 연대를 거론치 않기로 약속했으나 선거연대에 대해서는 여운을 남겼다”며 “회동 후 안 대표는 기자들에게 통합을 또 거론했다. 안 한다고 말하고 다시 한다고를 반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전날 회동 후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와 중앙당사 정치아카데미 모두발언에서 다시 한번 통합ㆍ연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4시간에 걸친 의원총회, 이른바 ‘끝장토론’을 연다. 바른정당과의 통합 문제를 놓고 안 대표를 중심으로 한 찬성 측과 호남 중진 의원 중심의 반대 측 대립이 예상된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