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한화 3남 김동선 '폭행 논란' 사실상 수사 착수

중앙일보 2017.11.21 14:22
변호사 폭행 사건에 휘말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삼남 김동선씨. [중앙포토]

변호사 폭행 사건에 휘말린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삼남 김동선씨. [중앙포토]

 
경찰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 김동선(28)씨 폭행 사건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작업을 시작했다. 내사에 해당한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1일 "언론 보도로 알려진 김씨의 변호사 폭행 사건에 대한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피해자들과의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9월 한 대형 로펌 신입 변호사 10여 명이 모인 자리에 참석했다가 만취해 같이 있던 변호사들에게 "너희 아버지 뭐하시느냐""날 주주님이라 부르라" 등 막말을 하고 주먹을 휘둘렀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폭행이나 협박 죄의 경우 모두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으면 수사기관이 처벌할 수 없다. 보통 이런 사건의 경우 피해자들이 적극적으로 진술을 해주는 편인데 이번 사건은 좀 특이한 경우다"며 "피해자들의 의사를 신속히 확인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날 대한변호사협회도 김씨 폭행 사건에 대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변협은 당사자인 김씨를 수사기관에 형사고발까지 하겠다는 입장이다. 
 
김현 대한변협 회장은 "김씨 사건에 대해 윤리팀을 중심으로 진상조사를 시작했다. 한화에 공문을 보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변호사협회와 한국여성변호사협회는 피해자들이 소속된 대형 로펌을 겨냥해 '소속 변호사를 보호하지 않고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며 규탄 성명을 내기로 했다.
 
홍상지·문현경 기자 hongsa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