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50대 여성 “살기 어려워 친자식 4명 묻었다” 자수

중앙일보 2017.11.21 12:59
자수한 50대 여성이 살았던 아파트[사진 NHK]

자수한 50대 여성이 살았던 아파트[사진 NHK]

일본에서 53세 여성이 자기가 낳은 아이 4명의 시체를 콘크리트에 파묻었다며 경찰에 자수했다.  

 
 21일 NHK 등 일본 매체에 따르면 전날 오전 오사카부 네야가와시에 사는 여성이 시내의 한 파출소에 찾아와 “아이 4명을 낳았다. 양동이에 넣어 콘크리트를 채워 집에 놓아두고 있다”고 신고했다. 경찰이 여성의 아파트를 조사한 결과 벽장 속 골판지 상자에서 콘크리트가 채워진 양동이가 발견됐다. 골판지 상자는 모두 4개였다.
경찰이 자수한 여성 아파트를 조사하는 모습[사진 ANN]

경찰이 자수한 여성 아파트를 조사하는 모습[사진 ANN]

 
 경찰이 화상진단기술로 양동이 속의 내용물을 조사한 결과 4개 양동이 모두에 영아로 보이는 사람의 뼈가 들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 여성은 “1992년부터 97년 사이에 아이 4명을 낳았다. 금전적인 여유가 없어 키울 수 없다고 생각했다. 계속 고민했지만 상담할 수 있는 사람도 없었다”고 진술했다.
 
 2015년 현재 아파트로 이사 올 때 시체도 함께 옮겨왔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경찰은 이 여성이 시체를 20년 이상 숨겨온 것으로 보고 사산이었는지 아니면 출산 후 영아를 살해한 것인지 조사하고 있다. 이 여성은 아들과 둘이 사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